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Biz
교황, 3박 4일 訪日…원폭 피폭 나가사키-히로시마 연쇄 방문
박정배 기자    작성 : 2019년 11월 20일(수) 15:11    게시 : 2019년 11월 20일(수) 15:11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이 23일부터 3박 4일 동안 일본을 방문하는 가운데 24일 피폭지인 나가사키(長崎)와 히로시마(廣島)를 방문한다.

나가사키에서는 과거 원자폭탄이 투하됐던 지역(폭심지)의 공원을 방문해 핵무기에 관한 메시지를 발표하고 나가사키(長崎)현의 야구장에서 미사를 집전한다. 이어 저녁에는 히로시마시의 평화기념공원에서 원폭 희생자 위령비(히로시마평화도시기념비)를 찾는다.

이와 관련, 교황이 평화기념공원 내 별도로 마련된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방문할지 주목된다.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둘러싸고 그동안 해외 주요 인사들이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찾을 때마다 방문 여부를 놓고 논란이 반복됐다.

지난 2016년에는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이 현직 미국 대통령 사상 처음으로 히로시마를 방문했다. 하지만 ‘히로시마평화도시기념비’에만 헌화하고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는 헌화하지 않은 바 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당시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에서 연설하면서 ‘한국인 희생자’를 언급하긴 했지만, 2만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되는 한국인 원폭 피해자 숫자를 ‘수천 명’이라고 표현했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를 방문할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그가 강제동원됐다 원폭에 희생된 한국인들의 사연이나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의 존재를 인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그가 히로시마평화도시기념비 외에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도 별도로 방문하거나 현지에서 한국인 희생자에 대한 위령 발언을 할 가능성이 작지 않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어 25일에는 도쿄에 돌아와 2011년 발생한 동일본대지진의 피해자들과 만날 계획이다.

또 나루히토(德仁) 일왕,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등과 만난 뒤 최대 5만 명을 수용하는 도쿄돔에서 미사를 집전할 예정이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교황 | 일본 | 히로시마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