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헤이딜러, ‘그랜저IG’ 중고차 시세 급락…경매 출품 대수는 30% 늘어
‘더 뉴 그랜저’ 티저 발표 직후 하락세 진입…2주만에 100만원 이상 떨어져
헤이딜러가 ‘그랜저IG’의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신형 ‘더 뉴 그랜저’ 출시 후 ‘그랜저IG’의 중고차 시세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헤이딜러가 공개한 데이터를 살펴보면 그랜저IG의 중고차 시세는 지난 9월 16일부터 10월 27일까지 2500만원 중반으로 안정적으로 유지됐다.

하지만 더 뉴 그랜저 티저가 발표된 직후인 지난달 4째주(10월28일부터 11월3일까지)부터 2주 연속 급락해 2400만원 초반까지 시세가 떨어졌다. 2주 만에 약 4% 중고차 시세가 하락한 것이다.

그랜저IG의 중고차 경매 출품량도 증가했는데 지난달 4째주에는 95대 출품에 그쳤지만 지난달 5째주, 이번달 1째주에는 각각 120여대로 늘어나며 차주들의 판매 요청이 30% 가량 늘었다.

이번 데이터는 최근 8주간 헤이딜러에서 경매가 진행된 그랜저IG 인기 트림 2.2디젤 프리미엄 스페셜, 2.4가솔린 프리미엄, 3.0 익스클루시브 825대의 시세를 분석했다.

헤이딜러 측은 “그랜저의 이번 페이스리프트가 풀체인지 수준으로 변경돼 구 모델인 그랜저IG의 중고차 시세가 급락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한편 헤이딜러는 매월 5만대의 개인 차량이 등록되고 40만건 이상의 중고차 딜러 매입 견적이 제시되는 국내 최대 온라인 내차팔기 서비스다.
작성 : 2019년 11월 18일(월) 18:14
게시 : 2019년 11월 18일(월) 18:14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