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중부발전-두산퓨얼셀, ‘연료전지 폐열 활용해 전력 생산’
ORC 모델 폐열회수 발전시스템 공동 실증 위한 MOU 체결
한국중부발전과 두산퓨얼셀이 공동으로 실증에 돌입한 유기 랭킨 사이클(ORC) 개요도.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이 두산퓨얼셀(대표 유수경)과 함께 인산형 연료전지(PAFC) 폐열을 활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기술의 실증에 나섰다.

중부발전은 지난 14일 두산퓨얼셀과 국내 최초로 PAFC 폐열회수 발전시스템 실증 사업을 공동 추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MOU에 따라 양사는 운영 중인 중부발전 보령발전본부 내 7.48㎿ 규모의 PAFC에 최적의 유기 랭킨 사이클(ORC; Organic Rankine Cycle) 모델을 적용하고 연료전지와 ORC 연계방안을 검토하는 등 성공적인 ORC 실증을 위해 협력한다.

이번에 실증이 추진되는 ORC는 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미활용 열에너지를 이용해 소규모 전기에너지를 생산함으로써 대기오염물질이 없는 청정 발전이 가능한 설비다.

중부발전에 따르면 ORC는 기본적으로 증기터빈을 작동하기 위한 랭킨 사이클과 같지만 작동 유체로 물이 아닌 유기물을 사용한다.

물보다 낮은 끓는점을 가진 이 유기물은 100℃ 이하에서 기화해 낮은 온도의 폐열로도 전기 생산이 가능한 것이다.

전기와 열을 동시에 생산하는 PAFC는 순수 발전효율이 43% 내외이며 열병합 발전을 통해 최대 90%까지 효율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열 수요가 적은 여름철에는 이용률 하락으로 열 손실이 발생한다는 점과 입지를 선정할 때 열 수요처를 고려해야 한다는 게 단점으로 지적돼왔다.

중부발전은 PAFC와 ORC를 연계하면 남는 열을 활용해 전력을 생산함으로써 이와 같은 단점을 극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박형구 중부발전 사장은 “국내 최초로 PAFC에 ORC 실증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연료전지 사업과 수소 신사업 모델 확대 등을 통한 양 기관의 발전을 기대한다”며 “국내기술을 활용한 연료전지 발전사업 경쟁력 향상과 다양한 후속 사업 개발의 계기로 만들어달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1월 17일(일) 19:50
게시 : 2019년 11월 17일(일) 19:50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