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LS전선, 파산한 전선업체 에스원텍 인수
G&P 통해 퇴사 직원 재고용…5년 내 매출 5배 성장 기대
G&P 세종 사업장에서 직원들이 선박용 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LS전선(대표 명노현)은 세종시의 파산한 전선업체의 자산을 인수, 최근 공장을 다시 정상 가동시켰다고 12일 밝혔다.

LS전선의 자회사 G&P(지앤피)는 올 7월 약 160억원을 투자, 중소 전선업체 에스원텍의 약 2만m²(약 6050평) 부지와 생산 설비 등을 인수했다.
에스원텍은 선박용 케이블 등을 납품, 연간 2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왔으나 조선업의 침체로 지난 2018년 6월 도산했다.

G&P는 에스원텍의 퇴사 직원 중 20여 명을 재고용하고, 약 30명을 추가 채용하는 등 총 50여명을 채용했다.
이와 함께 설비 정비, 품질 안정화 등을 추진, 3개월 만에 제품 생산을 다시 시작했다.

LS전선은 G&P와의 시너지로 품질과 가격 경쟁력이 높아져 매출이 2020년 약 600억원, 2024년 1000억원 등 파산 전의 3~5배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글로벌 시장의 케이블 수요 증가로 국내외 공장 증설과 신규 법인 설립 등을 검토해 왔다”며 “국내 대표 전선기업으로서 일자리 창출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국내 투자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LS전선은 지난 5월에도 강원도 동해시에 제2공장을 착공하는 등 국내 투자를 확대해 왔다.
G&P는 1979년에 설립, 연 매출 3200억원 규모의 국내 10위권 전선회사다. 충주 사업장에서 컴파운드, 구리 도체 등 케이블 소재와 저압(LV) 전선, 자동차 전선 등을 생산한다.

작성 : 2019년 11월 12일(화) 11:01
게시 : 2019년 11월 12일(화) 11:01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