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페라리, 첫 양산형 PHEV ‘SF90 스트라달레’ 국내 최초 공개
최대 출력 1000마력, 제로백 2.5초 등 강력한 퍼포먼스 자랑
페라리가 첫 양산형 PHEV ‘SF90 스트라달레’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페라리가 7일 첫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SF90 스트라달레’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레이싱팀 ‘스쿠데리아 페라리’ 창립 90주년의 의미를 담은 모델명에서 알 수 있듯이 F1 기반의 기술을 적용해 최대 출력 1000마력, 시속 250km에서의 다운포스 390kg 등 기존의 양산형 라인업에서는 전례 없는 세그먼트 최강 성능을 자랑한다.

김광철 FMK 대표는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역사상 가장 강력한 모델”이라며 “브랜드 최초로 PHEV 기술을 적용해 과거와 현재를 조화롭게 아우르며 미래를 담아낸 새로운 차원의 페라리”라고 소개했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8기통 모델로 최대 출력 780마력의 8기통 터보 엔진과 220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됐다. 차량에 탑재된 전기모터는 총 3개로 F1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된 모터 제너레이터 유닛 키네틱(MGUK)이 엔진과 리어 액슬에 위치한 신형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 사이에, 다른 2개는 프런트 액슬에 위치한다.

e드라이브, 하이브리드, 퍼포먼스, 퀄리파이 등 4가지 파워 유닛 모드별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정교한 제어로직이 8기통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의 동력 흐름을 관리하면서 나머지 요소들을 제어한다.

SF90 스트라달레는 페라리 최초의 사륜구동 스포츠카라는 점에서도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에 의해 생성된 강력한 동력을 극대화해 제로백(0-100km/h) 도달까지 단 2.5초, 0-200km/h 도달까지 6.7초를 기록하는 등 엄청난 성능을 발휘한다.

또 차체 상부의 공기 흐름을 조절해 고속에서의 드래그를 감소시키고 제동 및 방향 전환, 코너링에서의 다운포스를 높이는 페라리의 독보적인 특허 기술 ‘셧-오프 거니’를 비롯한 혁신적인 공기역학적 솔루션을 적용해 모든 속력 및 주행 조건에서 다운포스를 효율적으로 증가시키고 최대한의 안정성을 보장할 수 있게 됐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새로운 페라리 시리즈의 첫 모델이자 하이퍼 익스트림 스포츠카로서 미래지향적이며 혁신적인 디자인을 만든다는 원칙에 따라 기술 및 성능까지 매끄럽게 조화를 이루며 진정한 슈퍼카의 완벽한 비율을 지닌 외관을 선보였다.

인테리어 역시 트랙 기반의 ‘눈은 도로에, 손은 스티어링 휠에’라는 철학을 중심으로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만으로도 차량의 모든 부분을 제어할 수 있는 휴먼 머신 인터페이스(HMI) 시스템 등 혁신적인 디자인과 기술이 적용됐다.

페라리는 극강의 퍼포먼스를 원하는 고객을 위해 SF90 스트라달레 스탠더드 모델보다 30kg 경량화 및 다운포스 향상으로 성능이 강화된 스포츠 모델 ‘아세토 피오라노’ 버전도 함께 선보였다. 이는 페라리 최초의 동시 출시다.
작성 : 2019년 11월 07일(목) 15:08
게시 : 2019년 11월 07일(목) 15:09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