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광물자원공사, 2019년 북한광물자원개발포럼 개최…“남북경협 디딤돌 될 것”
한국광물자원공사(사장직무대행 남윤환)가 주관하고 북한광물자원개발포럼(회장 윤병로), 한반도광물자원연구센터(이사장 양민호), 백재현 의원(더불어민주당·경기 광명시갑) 등이 주최한 ‘2019년 북한광물자원개발포럼’이 5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2세미나실에서 열렸다.

‘남북경협의 핵심, 열린다 북한광산!’을 주제로 열린 이번 포럼은 ▲지속 가능한 남북 광물자원개발 협력방안(전상세 광물공사 남북자원개발사업단 팀장) ▲남북경협의 미래전망(김용현 동국대 교수) ▲부품‧소재 산업의 핵심원료인 북한 희유금속자원 활용방안(김동환 국제전략자원연구원 원장) ▲남북 공동특구 사업화 방안(이병만 한국토지주택공사 처장) ▲남북경협과 대북투자(안태원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사무국장) 순으로 주제발표가 진행됐다.

이어진 남북 광물자원 협력방안 토론에서는 홍순직 국민대 한반도미래연구원 수석연구위원, 문대웅 ㈜대우건설 팀장, 김한신 ㈜G-한신 대표 등이 패널로 참석, 북한자원개발 진출을 위한 남북 공동특구 조성, 민간기업 진출 지원 및 남북 간 교류협력 필요성 등을 이야기했다.

남윤환 사장직무대행은 환영사에서 “최근 북한도 경제발전을 위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국제투자설명회를 개최하고 외국기업에 자원개발을 제안하는 등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북한 자원개발 진출을 위해 유망지역에 특구를 설치하고, 다양한 기업의 참여를 유도한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에 보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산업통상자원부 문동민 자원산업정책 국장은 축사에서 “북한 내 다양한 지하자원을 활용한 협력사업은 남북경제협력의 새로운 모델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북한자원진출을 희망하는 민간기업 관계자분들과 자원 전문가들의 역할과 협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1월 05일(화) 15:34
게시 : 2019년 11월 05일(화) 15:34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남북경협 | 산업통상자원부 | 한국광물자원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