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GS파워, 부천열병합발전소 현대화 사업 첫발…지역주민 설명회 개최
기존 발전소 설계수명 임박…“친환경·고효율·저탄소 3대 키워드 실천”
박정배 기자    작성 : 2019년 11월 01일(금) 15:13    게시 : 2019년 11월 01일(금) 15:13
GS파워(대표이사 조효제)가 집단에너지 변경사업 계획(이하 부천열병합발전소 현대화 사업) 시행의 첫 단계인 지역주민 설명회를 마쳤다고 밝혔다.

GS파워는 지난 31일 부천 오정 어울림마당에서 지역주민, 부천시 관계자, 지역의원 등 유관 인사 약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부천열병합발전소 현대화 사업에 관한 주민설명회를 가졌다.

이번 설명회는 GS파워의 부천열병합발전소 현대화 사업 허가 추진에 따른 산업통상자원부의 주민 의견 청취 요청에 의한 부천시에서 주관한 첫 공식 절차라는 전언이다.

GS파워는 지난 1993년 준공된 현 부천열병합발전소의 설비 노후화(2022년 설계수명 30년)에 따라 안정적인 지역난방 공급을 위해 기존 시설을 친환경·고효율·저탄소 시설로의 현대화가 시급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그동안 정부, 지자체, 특히 지역주민 대표기관에 부천 열병합발전소 시설 현대화에 대한 당위성과 협조를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과 사전 설명회 등 많은 공을 들여왔다는 전언이다.

GS파워는 기존의 부천열병합발전소 부지 내에 있는 전기 450㎿, 열 464Gcal/h의 설비를 전기 966㎿, 열 522Gcal/h로 신설한다는 목표 아래 약 1조 원의 사업비를 투자, 오는 2028년까지 에너지효율 84%의 친환경 열병합발전소를 세운다는 계획을 준비해 왔다.

이번 설명회는 GS파워 부천열병합발전소 홍종선 상무의 현대화 사업추진 경위 보고를 시작으로 환경·안전·고객지원 담당 주요 보직 팀장들이 지역주민의 질의에 응답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주민들은 새로 건설될 예정인 발전소의 대기·수질·소음과 미세먼지 대책 등 환경설비의 신뢰도에 대한 우려와 함께 지역민과의 상생방안 등에 대한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했다.

홍 상무는 “이번에 건설되는 부천열병합발전소는 GS파워 전 임직원의 이름을 걸고 추진되는 것으로, 건설과정에서도 지역주민 여러분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나감으로써 주민에 사랑받는 친환경 명품 발전소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차광남 전 부천아파트연합회장은 이번 발전소 현대화 사업은 “GS파워만을 위한 사업이 돼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주변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지 철저히 지켜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두례 부천여성연합회 회장은 “우려와 기대가 함께했던 이번 부천열병합발전소 건설 사업이 점점 더 기대 쪽으로 기울어 가고 있다”면서 “도심 속 친환경 발전소 건설의 성공사례가 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GS파워는 이번 주민설명회가 성공적으로 끝남에 따라 산업부 건설인허가 신청, 환경영향 평가 등 후속 작업에 추진 속도를 높여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GS파워는 이번 사업에 약 1조 원의 사업비를 투자, 오는 2028년까지 에너지효율 84%의 친환경 열병합발전소를 세워 에너지 절감, 미세먼지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에 일조함은 물론 정부의 수요지 인근 분산형 전원 확대 정책에 부응하고 현재 9만8000여 세대에 공급되고 있는 지역난방 열을 부천시 일대에 약 12만5000세대로 끌어올릴 예정이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GS파워 | 부천 | 열병합발전소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8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