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LG유플러스,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혁신상’ 수상
DIFA 2019, 17일~20일 대구 엑스코(EXCO)서 개최 … 테슬라·현대차 등 26개국 272개사 참여
‘U+ C-ITS’ 기술로 혁신상(Innovation Award) 수상
LG유플러스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DIFA) 2019'에서 자사의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 기술이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최순종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오른쪽에서 첫번째)이 LG유플러스 부스에 방문한 권영진 대구시장(오른쪽에서 다섯번째),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오른쪽에서 네번째) 등 주요 인사들에게 ‘U+ C-ITS’ 기술을 설명하는 모습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지난 17일부터 20일까지 대구 엑스코(EXCO)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DIFA) 2019'에서 자사의 C-ITS(차세대 지능형 교통 체계) 기술이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수상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DIFA는 대구광역시, 한국자동차공학한림원이 주최하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토교통부 등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미래자동차 박람회다.

이번 행사에는 LG유플러스를 비롯해 테슬라, 르노삼성, 현대자동차 같은 글로벌 완성차 기업과 현대모비스, 삼성SDI 같은 부품기업까지 총 26개국에서 272개사가 참여했다.

이번 행사에서 ‘U+ C-ITS’는 DIFA 조직위원회로부터 미래 교통체증 해소, 안전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 부분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LG전자(V2X단말 등), LG화학(전기차 배터리), LG디스플레이(차량용 디스플레이), LG이노텍(차량 전장부품), LG하우시스(자동차 원단·시트) 등 계열사 전체가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주력하고 있다는 점도 혁신상 수상에 기여했다.

LG유플러스는 현장에서 다양한 전시를 통해 고도화된 기술력를 선보였다..

‘C-ITS Tech존’에서는 나눠 차량, 도로, 보행자 등에 즉각적 대응이 가능한 C-V2X 자율협력주행 관제 플랫폼과 기술을, ‘ONE LG존’에서는 실제 5G 자율주행 자동차와 배터리팩을 탑재한 미래형 차량 모델을 각각 전시했다.

최순종 LG유플러스 기업기반사업그룹장 상무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을 끊임없이 고도화시켜 모빌리티 사업 진화의 근간을 마련해나갈 계획이다”라며 “이를 통해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미래 교통 환경을 조성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세계 최초로 도심 도로를 달리는 5G 자율주행차를 공개 시연해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이달 10일에는 통신(5G-V2X) 기반 자율협력주행을 실증하며 고도화 된 C-ITS 기술을 선보인 바 있다.
작성 : 2019년 10월 20일(일) 09:00
게시 : 2019년 10월 20일(일) 09:00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