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두산重, 디지털 혁신으로 매년 42억원 절감 목표
‘제3회 IDC DX 어워드’ 수상 계기로 디지털 전환 성과·계획 공개
16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IDC DX Awards 2019’에서 ‘DX Leader’로 선정된 손우형 두산중공업 상무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두산중공업이 2022년까지 연 42억원의 비용을 절감할 수 있는 디지털 혁신 전략을 공개했다.

두산중공업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우수사례를 전파하는 행사인 제3회 ‘IDC DX 어워드’에서 손우형 두산중공업 디지털 이노베이션 담당 상무가 ‘DX리더’상을 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수상을 계기로 두산중공업은 자사가 개발한 다양한 디지털 솔루션을 소개했다.

두산중공업은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 기술을 기반으로 ▲발전소 조기 경보 솔루션(프리비전) ▲연소 최적화 시스템 ▲보일러 튜브 관리 시스템 등을 개발해 국내외 발전소에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두산중공업 창원공장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창원공장은 증기터빈의 대형 버킷 생산을 자동화하고 보일러 공장과 원자력 공장에 용접 로봇을 도입하는 등 디지털 혁신을 통해 지난해 30억원 이상의 비용을 절약했다.

또한 공장 내 위치기반 중장비 배차 시스템을 도입해 각 장비의 위치와 가동상태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 효율화해 연간 약 12억원을 아낄 수 있었다.

지난해 국내외 건설 현장에 도입한 드론 측량은 작업 시간을 2주에서 3일 이하로 줄이면서도 정밀한 시공과 안전성 확보 등의 효과를 봤다.

두산중공업은 오는 2022년까지 총 35종의 자동화 설비, 산업용 로봇을 도입하고 공장 내 에너지 통합 컨트롤 센터를 구축함으로써 매년 42억원 상당의 비용 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회장은 “각 사업영역에서 디지털 전환을 가속해 디지털 솔루션 사업화와 가치사슬 전 분야에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손 상무를 비롯해 이번 시상식 수상자들은 자동으로 오는 23일 싱가포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지역 DX 어워드’ 최종 수상 후보에 오르게 된다.
작성 : 2019년 10월 17일(목) 11:48
게시 : 2019년 10월 17일(목) 11:50


장문기 기자 mkchang@electimes.com        장문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