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DIFA 2019) KT, 기가코리아 ‘5G 자율주행 기술’ 프로젝트 성과 선보여
전동킥보드 및 전기이륜차 관제 서비스 등 미래형 친환경 모빌리티 서비스 공개
KT가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 2019’에 참가해 전시부스를 마련했다.
KT가 17일부터 20일까지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 엑스포(DIFA) 2019’에서 5G 자율주행 기술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로서의 이동(MaaS) 라인업을 선보였다.

KT는 이번 행사에서 퍼스트마일에서 라스트마일에 이르는 다양한 MaaS 서비스를 내놨다. 기가코리아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한 15인승 자율주행 버스와 안전한 자율주행을 위해 5G 기술 및 지능형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개발한 정밀측위, 비히클 투 에브리띵(V2X) 솔루션이 대표적이다. 대구 수성 알파시티에서 교통약자를 대상으로 운영되는 2인승 자율주행 퍼스널 모빌리티 차량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KT는 미래형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공유형 모빌리티 서비스도 소개했다. 전시 품목은 출시를 앞두고 있는 전동 킥보드 서비스를 비롯해 배달업체, 렌털업체 등을 대상으로 지난달 대림오토바이와 함께 상용화 한 전기이륜차 관제 서비스다.

이와 관련 전기이륜차 관제 서비스의 경우 전기이륜차의 위치 정보, 배터리 상태, 운행 현황 등을 실시간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으로 추후 배터리 공유 서비스로 확대할 예정이다.

KT 측은 전동 킥보드 공유 서비스, 배터리 공유 서비스가 교통 접근성을 향상하는 차세대 모빌리티로 자리잡을 것으로 기대했다.

KT는 자율주행 시대의 필수 서비스인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가 인-비히클 인포테인먼트(IVI)’도 선보였다. 인공지능(AI) 서비스 ‘기가지니’를 기반으로 차량 내에서 음성으로 내비게이션, 뮤직서비스, 실시간 음성뉴스, 날씨·미세먼지 정보 등 11가지 기능을 제어할 수 있다. 이는 메르세데스-벤츠 ‘MBUX’와 르노삼성자동차 ‘이지링크’와 같은 IVI 플랫폼에 적용된 바 있다.
작성 : 2019년 10월 17일(목) 10:22
게시 : 2019년 10월 17일(목) 10:22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