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뉴스&피플
다급한 광물자원공사…“광해관리공단과 통합 못 하면 자금 대출도 불가능”
박정배 기자    작성 : 2019년 10월 16일(수) 14:11    게시 : 2019년 10월 16일(수) 14:11
한국광물자원공사 원주 본사
자본잠식 상태에 빠진 한국광물자원공사의 기관 부도 가능성이 언급됐다. 남윤환 광물자원공사 사장 직무대행이 자사를 한국광해관리공단과 통합하는 내용의 ‘한국광업공단법안(통합공단법)’이 무산돼 내년 해외 사채 발행이 불가능해지면 기관 부도까지 갈 수 있다고 밝혔다.

남 사장 직무대행은 15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매년 1조 원이 넘는 금융부채를 상환해야 한다”며 “현재 추가 사채를 발행할 재원도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는 사채 발행 시 통합공단법이 통과될 것이라는 예상으로 해외 투자자들이 자금을 빌려주고 채권을 살 수 있었지만, 올해 4분기까지 법이 상임위원회에 계류돼있어 만약 무산된다면 사채 발행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전언이다.

자금이 없는 상태에서 대출조차 하지 못하는 경우 큰 자금 위기가 도래하고 기관 부도까지 갈 우려가 있다는 우려다.

홍영표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 부평구을)은 지난해 11월 13일 한국광물자원공사와 한국광해관리공단을 합쳐 한국광업공단을 신설하는 내용을 담은 한국광업공단법안을 대표 발의했다.

하지만 광해관리공단 노동조합과 폐광지역 주민들은 법안 자체를 반대하고 있다. 폐광지역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이철규 의원(자유한국당·강원 동해시삼척시)의 반발도 거세다.

남 사장 직무대행은 “만약 기관 부도로 간다면 광물자원공사 신용등급은 물론 다른 공기업 신용등급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며 “공사로서는 지급 이자에 대한 부담이 크게 늘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종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은 이 말을 들은 후 “심각하네”라며 안타까움을 표시했다.

광물자원공사는 코브레파나마 광산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자금 유동성 확보를 위해서다. 이 광산은 구리 매장량이 21억4300만t에 달하는 파나마 최대이자 세계 10위권 구리광산이다.

정유섭 의원(자유한국당·인천 부평구갑)은 “장래 가치가 큰 경쟁력이 큰 광산을 굳이 매각해야 하냐”고 질문했다. 이에 남 사장 직무대행은 “(현재 회사의) 유동성을 생각하면 매각해서 부채를 갚아야 하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정 의원은 “참 딱하다”며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해서 알짜자원인 만큼 보유하는 방안을 생각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훈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금천구)에 따르면 광물자원공사는 내년부터 매년 1조 원 이상의 금융부채를 상환해야 한다. 구체적으로는 2020~2024년 갚아야 할 금융부채는 총 5조7558억 원이다. 매년 1조 원 이상인 셈이다.

이 의원은 “만일 통합법도 무산된 채 내년이 되면 광물자원공사는 당장 내년 4월 4008억 원의 금융부채를 시작으로 1조41억 원의 빚을 갚아야 하는데 회사채 발행이 막혀 채무불이행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광물자원공사에 비상경영계획이 절실한 상황”이라며 “자칫 잘못하면 국가 공기업의 채무불이행 사태가 벌어져 국가신인도와 공기업 채권 이자가 동반 상승하는 불행한 사태가 벌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국정감사 |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 한국광물자원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