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오티스 ‘텐키 스마트 엘리’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
오티스 엘리베이터가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2019)’에서 디자인 콘셉트 부문을 수상한 ‘텐키 스마트 엘리(10 Key Smart Ele)’ 조작반.
오티스 엘리베이터 코리아(대표 조익서)가 ‘텐키 스마트 엘리(10 Key Smart Ele)’ 조작반으로 국내 승강기 업계 최초로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Red Dot Design Award 2019)’ 디자인 콘셉트 부문을 수상했다.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제품, 커뮤니케이션, 콘셉트의 세 개 부문으로 나누어 다양한 산업 제품의 디자인을 평가하며, 독일의 IF디자인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꼽힌다. 올해는 전 세계 48개국 4200개 이상의 작품이 출품됐고, 단 6%만이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오티스는 이번 수상으로 독일의 IF디자인 어워드 (2009년도 미니터치), 미국 IDEA(2013년도 컴파스플러스) 수상과 함께 해외 3대 권위 있는 디자인 어워드를 석권하는 기록을 최초로 세웠다.

오티스의 텐키 스마트 엘리는 두 개의 LCD 스크린과 열 개의 버튼으로 구성돼 있으며, 스크린을 통해 층별 정보와 현재 날씨 등의 정보를 제공한다. 외관은 직사각형 형태에 블랙 색상과 크롬 도금을 적용해 세련되고 모던한 감각을 담았다.

응급상황 발생 시에는 실시간 영상 통화로 중앙 서비스 센터 오티스라인(Otis Line)과 연결되도록 해 신속한 대응이 이뤄지도록 한다. 센서가 비상 상황을 감지하면 엘리베이터를 1층으로 자동 이동시키고 보안 업체에 알리는 ‘범죄 예방’ 기능도 제공한다.

정지현 오티스 코리아 디자인센터장은 “사물인터넷(IoT) 같은 스마트 기술을 활용해 사용자에게 편의성은 물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텐키 스마트 엘리의 주요 디자인 콘셉트”라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새롭고 차별화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 ‘경험중심’ 승강기 디자인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오티스 코리아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디자인진흥원 주관 ‘굿 디자인 어워드(Good Design Award)’를 3년 연속으로 수상하고, 2017년에는 한국디자인진흥원장상까지 수상하며 국내외 권위 있는 디자인 어워드 석권으로 디자인 경쟁력을 입증해 나가고 있다.
작성 : 2019년 10월 14일(월) 17:07
게시 : 2019년 10월 14일(월) 17:08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