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맵퍼스, 자율주행차 핵심 ‘고정밀 지도’ 기술 선보인다
오는 17~20일까지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19’ 참가
맵퍼스가 17~20일 대구광역시 엑스코에서 열리는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DIFA) 2019’에 참가한다.

맵퍼스는 2015년 자율주행차를 위한 고정밀지도 기술 개발을 본격화한 이후 완성차 업계와 협력하며 고정밀지도 구축, 업데이트를 위한 자체 기술을 확보해나가고 있다.

이번 DIFA 2019에서는 현재 개발 중인 고정밀 지도 관련 기술과 장치 시제품을 전시하는 것을 비롯해 별도의 발표 세션을 가질 예정이다.

특히 맵퍼스는 자율주행차 내부의 네트워크를 활용, 자율주행 시스템이나 복합측위부품과 같은 부품에 고정밀 지도를 제공할 수 있는 표준화된 프로토콜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자율주행차가 스스로 운행하기 위해 필수적인 요소로 주목받고 있는 고정밀지도와 이를 자율주행차량에 전송하는 장치 시제품을 전시, 해당 기술력을 관람객들에게 공개할 계획이다.

이어 둘째날인 18일에는 맵퍼스 오토모티브서비스 개발본부장이 ‘자율주행과 정밀지도’를 주제로 발표를 한다. 맵퍼스가 보유한 정밀 지도 데이터를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위한 고정밀지도 기술의 동향과 자율주행 사업에 대한 비전을 제시할 계획이다.

김명준 맵퍼스 대표는 “이번 엑스포 참가는 맵퍼스의 독보적인 맵 데이터 기술력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미래차 시대를 위한 전자지도 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시사한다”며 “앞으로도 자율주행을 위한 고정밀지도 구축에 핵심 역할을 하며 미래차 기술 특화 기업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0월 14일(월) 16:08
게시 : 2019년 10월 14일(월) 16:08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