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삼성SDI , "국내 旣 ESS 사이트 화재 방지 시스템 적용"
특수 소화시스템 旣 설치 ESS 사이트 1000여곳에 설치 ... 1500억원~2000억 소요 예상
14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열린 삼성SDI 기자 설명회. 임영호 삼성SDI 부사장이 ESS 시스템 화재 근절을 위한 소화시스템 적용과 관련한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삼성SDI가 잇따른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로 인한 산업 리스크를 극복하기 위해 국내 자사 제품이 설치된 모든 사이트에 자체 화재 확산 방지 시스템을 적용한다.

삼성SDI는 14일 서울 중구 태평로빌딩에서 기자 설명회를 열고 ESS 시스템 내 발화 현상을 차단할 수 있는 시스템을 판매 시스템에 전면 도입하고 기(旣)설치된 국내 사이트에도 적용한다고 밝혔다.

허은기 삼성SDI 시스템개발팀장 전무는 “특수 소화 시스템을 각 모듈 내 장착해 화재 확산을 근원적으로 차단하겠다”면서 “특수 소화 시스템은 핵심 기술이 적용된 첨단 약품을 추가하고 각 셀 사이에는 열 확산을 막는 차단재를 넣는 것”이라고 말했다.

허 전무에 따르면 삼성SDI의 핵심 기술이 적용된 해당 특수 소화시스템은 미국 국제 인증 기관인 UL의 최근 강화된 테스트 기준을 만족했다.

해당 시스템을 셀에 적용하면 특정 셀이 발화하더라도 셀 자체적으로 소화된다. 또 근접 셀로 불이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

허 전무는 “해당 차단재와 약품을 추가한 배터리와 그렇지 않은 배터리를 놓고 강제 발화 시험을 했을 때 차단재를 적용한 셀은 인접 셀로 화재가 확산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화재 확산 방지 시스템이 국내 ESS 사이트에 적용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SDI 관계자는 “대략 1000여개 사이트에 이번 시스템을 적용하면서 1500억~2000억원의 비용이 들어갈 것으로 추산한다”고 전했다.

삼성은 이와 별도로 앞으로 정부 ESS 화재 조사단에서 나오는 결과에 따라 추가 조치를 취한다는 입장이다.

한편 이날 설명회에서 임영호 삼성SDI 부사장은 해외와 달리 한국 ESS 사이트에서 연이어 발생하는 화재에 대한 질문에 국내와 해외 ESS 설치·운영 업체의 차이를 들었다.

임 부사장은 “국내서 생산해 해외로 수출하는 전지 자체는 다른 점이 없다”면서 “해외에서는 오랫동안 전력망을 운영하던 이들이 ESS 설치를 하면서 운영 과정에서 관련 법규를 따른다. 한국의 경우 ESS 화재 현장에 가보면 상당히 정돈이 안 된 상태로 운영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전상태(SOC)에 따른 화재 관련성 질문에는 “삼성 제품은 SOC를 어떻게 조절하는 지와는 상관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임 부사장은 “ESS 화재 원인과 관계없이 선제적 조치를 취하는 것이 글로벌 리딩 업체로서의 책무”라면서 “이번 조치를 계기로 위기에 직면한 국내 ESS 산업에 대한 신뢰가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0월 14일(월) 11:52
게시 : 2019년 10월 14일(월) 12:00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