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수원, ‘강제’ 순환근무제 도입…안전성·전문성 결여 볼멘소리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오른쪽)이 7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회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제공: 연합뉴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의 강제순환근무제도에 대한 불만과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종사자들이 사업소별로 순환근무를 하게 되면서 전문성 저하와 원전 안전성 약화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최근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다수의 의원들은 순환근무가 도입되면서 종사자들의 숙련도가 떨어지고 인적 실수를 야기할 수 있다는 점을 꼬집었다.

박대출 의원(자유한국당·경남 진주시갑)은 이날 정재훈 사장을 향해 “국내 원전은 총 7가지 노형이 있는데 순환근무를 하면서 각기 다른 제조국, 기종, 부품, 운영방식인 원전에 적응하는 것은 전문성을 저하시키는 것”이라며 “인사제도에서 개선이 필요한 부분에 대한 보고를 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신용현 의원(바른미래당·비례대표) 역시 원전 사고 중 인재(人災) 발생률이 가장 높은 점을 꼽았다. 신 의원은 “순환근무로 전문성이 떨어지는 인력이 원전을 운영하다 한빛 1호기 사고가 일어난 것”이라며 “재발방지대책으로 전문가의 역할을 강조했는데, 사업소별로 운영방식이나 여건이 다를 때를 대비한 교육 프로그램이나 적절한 매뉴얼 숙지 방법 등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작성 : 2019년 10월 10일(목) 16:58
게시 : 2019년 10월 11일(금) 09:21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수원 순환근무제 맹점 지적…“마일리지 기준 개선·현장 종사자 보상 必”
키워드 : 순환근무제 | 정재훈 | 한수원 국정감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1월
12
3456789
10111213141516
17181920212223
242526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