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소규모전력중개시장 활성화 시급하다
등록업체 58개 중 실제 거래는 5개 일부 업체뿐!
거래용량은 11.1MW에 그쳐!
신재생에너지 거래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추진 중인 이른바 ‘에너지신산업’ 중 하나인 소규모전력중개시장이 제도 시행(2019년 2월) 반년 차에 접어들었지만 아직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규모전력중개사업은 소규모 발전자원을 모아 발전사업자를 대신해 전력을 판매하는 사업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조배숙 의원(민주평화당, 전북익산을・사진)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현재 전기신사업자로 전력중개사업을 하기 위해 등록한(스마트그리드협회) 중개사업자는 총 58개 업체며 이 중 전력거래소에 중개시장 회원으로 등록한 업체는 35개, 이 중 실제로 전력중개 사업을 하고 있는 업체는 5개인 것으로 확인됐다.
중개시장에 진입한 소규모 전력자원 등록용량은 25.4MW이며, 이 중 현재 거래가 되는 용량은 11.1MW 수준이다.
이처럼 소규모전력중개시장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중개사업자의 수입은 주로 거래 수수료에만 의존하고 있고,발전사업자는 기존 한전과 거래 시 50만~100만원가량의 계량기 설치가 필요했지만 중개시장 거래 시 400만~500만원의 고가의 계량기 설치가 필요해 계량기 설치비용 부담이 큰 것으로 확인됐다.
소규모전력중개시장이 등록용량 자체가 작고 거래참여도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는 만큼 시장 도입단계부터 중개사업자의 역할 강화, 발전사업자 계량기 설치 부담 완화 등 제도 정착을 위한 개선방안을 시급히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조배숙 의원은 “정부의 신재생에너지3020 정책에 따라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소규모 발전설비의 발전량을 원활히 거래할 수 있는 새로운 시장을 조성한다는 측면에서 소규모전력중개사업은 대단히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특히 향후 시장 활성화 과정에서 몇몇 기업들에 거래가 집중되지 않도록 면밀히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성 : 2019년 10월 09일(수) 16:46
게시 : 2019년 10월 09일(수) 16:46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