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에너지특집] 文 정부 친환경 에너지 시대…가스, 효율성까지 ‘좋아요’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투르크메니스탄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정책은 ‘친환경’이라는 키워드로 설명할 수 있다. 이로 인해 원자력과 석탄은 퇴출 절차를 밟고 있다. 태양광과 풍력이 새로운 에너지원으로 부상하고 있다.

하지만 에너지 효율이라는 측면에서 태양광과 풍력이 원자력과 석탄을 대체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태양광과 풍력의 낮은 효율을 보완할 수 있는 에너지원으로 가스가 떠올랐다.

문재인 정부의 자원 외교는 ‘신(新) ○방(方) 정책’이라는 이름으로 가스에 주안점을 찍고 있다.

지난 3월 문재인 대통령은 동남아시아 3국(브루나이·말레이시아·캄보디아)을 국빈 방문하면서 신남방정책 행보에 나섰다. 같은 분야 신북방정책은 4월 문 대통령이 중앙아시아 3국(투르크메니스탄·우즈베키스탄·카자흐스탄) 국빈 방문 과정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문 대통령이 이처럼 가스 분야 자원 외교에 몸소 나서는 목적은 친환경 행보와 맞닿아 있다. 문재인 정부는 경유 소비를 억제하기 위해 클린디젤 정책을 폐기하면서 가스를 대안으로 설정했다. LPG 차량 구매 제한을 철폐한 것도 그 일환이다.
LNG 수송선

◆ LNG 도입 다변화 시대…개별요금제 등장 임박

천연가스 시장의 최대 현안은 개별요금제 도입이다. 개별요금제는 원래 지난달 10일 도입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이는 잠정 연기됐다.

세부규정을 점검하기 위한 표면적인 목적이라지만 가스 시장의 혼란이 너무 거대해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이로 인해 개별요금제가 취소되거나 장기간 연기된다는 일각의 보도까지 나오고 있다.

대한민국의 주요 가스 사업자들은 에너지원을 확보하는 데 두 가지 방식 중 하나를 사용했다. 하나는 한국가스공사가 수입한 천연가스를 계약에 따라 배급받은 뒤 시장 평균 가격을 내고 에너지원을 확보하는 방식이다. 또 하나는 사업자가 직접 외국의 천연가스 공급처와 계약을 맺는 직수입 방식이다.

직수입이라는 단어에서 짐작할 수 있듯 개별 사업자가 직접 천연가스를 도입하면 시장 평균 가격보다 더 저렴하게 공급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가스라는 에너지원이 공공의 성격을 띠는 이상 국가적으로는 비효율이 발생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가스공사 노동조합이 직수입을 반대하는 이유 또한 국민의 재산으로 남겨야 한다는 명분이다.

이와 함께 직수입이 늘면 통합적인 수급 관리가 어렵다는 우려도 나온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논의되는 또 하나의 방식이 개별요금제다. 가스공사가 천연가스를 수입하되 사업자가 지불하는 가격은 개별적으로 논의하는 방식이다.

평균요금제에 의한 가스 수급과 직수입 사이의 대안으로 개별요금제가 자리매김하는 셈이다.
LPG 충전소

◆ LPG 社 요금 지속적인 동결…LPG 車 전면 허용 후 전성기 도래 예고

자동차 시장은 휘발유, 경유 등 기존의 기름 연료에서 다른 연료들로 다각화되고 있다. 전기자동차, 수소자동차가 등장하고 있다. 액화석유가스(LPG)도 또 하나의 대안이다.

LPG는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이 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지난 3월 LPG 자동차 운행 대상 제한이 폐지되면서 자동차 시장은 지각변동이 찾아왔다.

LPG 가격은 ℓ당 가격이 세자릿수다. 아무리 싸져도 ℓ당 가격이 1000원 아래로 내려가지 않는 휘발유나 경유와 비교했을 때 가격 경쟁력이 상당하다.

가격 변동 폭도 크지 않다. 10월 국내 LPG 가격은 동결됐다.

SK가스는 거래하는 충전소에 10월 국내 LPG 가격을 동결한다고 전했다. 가정·상업용 프로판충전소 공급가격은 ㎏당 796.36원, 산업용은 ㎏당 802.96원이다. 부탄 자동차충전소 공급가격은 ㎏당 1187.96원으로 ℓ로 환산하면 693.76원이다.

E1도 국제 LPG 가격 및 환율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0월 국내 LPG 공급가격을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가정·상업용 프로판충전소 공급가격은 795.8원/㎏, 산업용은 802.4원/㎏으로 동일하다. 부탄충전소 공급가격은 1187.96원/㎏(693.77원/ℓ)이다.

SK가스와 E1은 지난 3월 LPG 차량 사용제한 폐지에 따른 소비자 부담경감을 위해 누적된 인상요인에도 불구하고 가격 인상을 자제해 왔다고 이구동성으로 전하고 있다.
작성 : 2019년 10월 08일(화) 15:27
게시 : 2019년 10월 08일(화) 15:57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LNG | LPG | 가스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