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KTR, 건축물 내화성능 전문 시험 인프라 갖춰
방재기술시험센터 건립…국내 건축자재 품질 향상 기여
권오정 KTR 원장(왼쪽 4번째) 등 관계자들이 8일 방재기술시험센터 제막식에 참석했다.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KTR, 원장 권오정)이 건축물 및 건축자재의 내화 성능을 평가할 수 있는 전문 시험인프라를 설립했다.

KTR은 충남 홍성에 연면적 1596㎡, 지상 2층 규모의 ‘방재기술시험센터’를 설립하고, 8일 개소식을 열었다.

센터는 내화시험동과 열환경시험동으로 구성돼 있으며, 국내 시험인증기관 중 가장 큰 50t 규모의 수평가열로를 비롯, 수직가열로와 차연시험기, 방화문 성능측정기 등 장비를 갖추고 있다.

센터에서는 방화문 및 방화유리, 내화건축자재, 내화구조(보, 기둥, 바닥, 벽체 등) 등을 대상으로 화재안전성능 시험평가를 진행한다.

특히 기업들이 화재 등 건축물 안전과 관련된 제도 및 법령의 변화에 대응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갖춰, 시험시설 부족으로 내화건축자재 성능인증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을 돕게 된다.

내화 성능이란 건축물의 화재 확산 방지 및 화재시 구조적 안전성 확보를 위한 요구 성능을 유지하는 것을 말한다.

권오정 KTR 원장은 “건축자재 방재성능은 더욱 중요해지고 있지만, 기업들이 평균 두 달여간 기다려야 할 정도로 관련 시험인증 인프라가 부족한 실정”이라며 “센터는 앞으로 내화·난연 등 건축물 내화자재 성능 확보를 비롯해 통합 화재안전 시험인증까지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10월 08일(화) 13:33
게시 : 2019년 10월 08일(화) 13:33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