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미래를 엿보다…2019 한국전자산업대전 개막
인공지능(AI), IoT, VR‧AR, 스마트가전, 자동차IT융합 등 미래 핵심기술 및 제품 전시
한국전자정보통신산업진흥회(회장 김기남, 이하 전자진흥회)는 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우리나라 최대의 전자·IT전시회인 ‘2019 한국전자전’을 개막했다.

개막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정부와 김기남 전자진흥회장, 진교영 반도체산업협회장, 송대현 LG전자 사장 등 산업계 주요인사 등 400여명이 참석하여, 개막 테이프 컷팅후 혁신 제품과 유망 중소기업의 우수제품 및 기술들을 둘러봤다.

1969년 최초 개최 이래 올해 50주년을 맞이한 한국전자전은 “초연결 사회, 삶을 IT(잇)다! 라는 주제로 해외 104개사를 포함해 총 443개 업체가 1100부스 규모로 참여한다.

이들은 오는 11일까지 4일간 일정으로인공지능(AI), IoT, VR·AR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과 스마트가전, 자동차‧IT융합 등 전자·IT산업의 최신 제품과 기술을 선보인다.

전시회와 함께 4차산업혁명 핵심 산업에 대한 전략과 비전을 공유하는 개막 기조연설(Opening Keynote), 중소 벤처의 투자유치 확대를 위한 투자유치 상담회, 유망 기술 세미나 등 다양한 부대행사가 동시에 개최된다.

또한, 전시기간 중에는 올해 대한민국 전자산업 60주년과 한국전자전 50주년을 맞아 전자산업 60주년 역사관 운영, 60년후 미래그리기 공모전 당선작 특별부스 운영, 참관객 대상 경품 추첨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개막식 후 진행된 기조연설(오프닝 키노트)에서는 4차산업혁명 핵심 산업에 대한 전략과 비전을 공유하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한 융합과 혁신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연사로 나선 이상용 LG전자는 A&B센터장은 참여해 ‘모빌리티의 변화에 따른 산업 동향과 진화 방향’을 주제로 변화하는 자동차 산업의 현황과 앞으로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심은수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AI&SW센터장은 ‘지능형 반도체 기술의 발전 전망’을 주제로 AI기술 확산에 따른 지능형 반도체 기술의 현황을 살펴보고 발전 방향을 전망했다.

행사 기간에는 벤처캐피탈과 유망 중소‧벤처기업이 참가하는 ‘투자유치 상담회’가 열린다. 벤처캐피탈(VC) 22개사와 유망 중소·벤처기업 50개사가 참가하며 총 127회의 상담이 진행된다.

이밖에 AR/VR세미나 등 유망 기술세미나 및 컨퍼런스 등이 총 34회 개최될 예정이다.
작성 : 2019년 10월 08일(화) 10:54
게시 : 2019년 10월 08일(화) 10:54


양진영 기자 camp@electimes.com        양진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