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영웅마(馬) 레클리스가 돌아온다, 2019 한국마사회 말 문화공연
- 2회 연속 전석 매진을 기록한 ‘레클리스’ 말문화 공연 26, 27일 개최, 4일부터 예매 시작
- 6.25 한국전쟁에서 대활약한 경주마의 실화를 승마, 뮤지컬, 플라잉 퍼포먼스 등으로 꾸며내..
한국마사회(회장 김낙순)가 서울 경마공원 실내마장에서 오는 26일부터 2일간 말문화 공연 ‘레클리스 1953’을 개최한다. 4일 부터 예매가 시작되며 17일까지 2주간 얼리버드 50%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레클리스 1953’은 6.25 한국전쟁에서 활약한 경주마 출신 군마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한 말 공연이다. ‘레클리스’는 경마장이 서울 신설동에 있던 시절 ‘아침해’라는 이름의 경주마로 활동하다, 6.25 한국 전쟁 발발에 따라 미군에 의해 차출되어 탄약과 포탄을 나르는 임무에 투입되었다.
특히 1953년 일명 ‘네바다 전투’에서 보급 기지와 최전방고지를 386회나 왕복했다는 기록이 있으며, 눈과 다리에 총상을 입고도 산에서 부상자를 하산시키는 등 전장에서 각종 임무를 완수해 ‘레클리스(Reckless, 무모한)’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었다. 미군은 종전 후 ‘레클리스’를 미국으로 이송해 훈장을 수여하고 하사로 진급시켰고, 미국 라이프지는 1999년 세계 100대 영웅으로 꼽았다.
지난 2015년, 2016년에도 같은 모티브로 공연되어 전석 매진될 정도로 사랑받은 바 있다. 올해 ‘레클리스 1953’은 더 화려한 구성으로 한층 진화된 공연을 보여줄 예정이다. 인천 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 전재식 감독을 포함, 국내 최정상급 실력의 승마단이 음악, 무용 등에 맞춰 고급 승마 기술로 그려낸다.
미디어 파사드 등 최신 기술을 도입해 승마장을 무대로 꾸밀 예정이고, 공연시간 70분 동안 총 20두의 말이 출연해 지축을 울리는 말발굽 소리가 가득한 이색 공연을 펼친다. 또한 와이어시스템을 활용한 화려한 플라잉 퍼포먼스로 땅과 하늘 모두 볼거리를 꽉 채울 예정이다.
작성 : 2019년 10월 05일(토) 10:58
게시 : 2019년 10월 05일(토) 10:58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