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기자의 눈) 서울시의 '빨리빨리' DR사업
서울시가 최근 추진하는 가상발전소 100MW 조성 과정에서 잡음이 나오고 있다. 촉박한 시일 내에 목표 달성을 하기 위해 무리해 사업을 진행한다는 비판이 나오면서다.

가상발전소 100MW 조성은 서울시 DR 참여 사업의 일환으로,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사업을 표방한다.

서울 시내 공동주택, 공공건물의 수요자원시장 참여를 통해 2025년까지 100MW 규모 수요자원을 운영하는 것이 골자다. 시는 이를 위해 25개 자치구 전역이 사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한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당장 올해 12월부터 운영될 수요자원분 등록을 이달 내 마쳐야 하는 점이다. 사업에 참여하는 수요관리사업자들은 “각 구청이 얼마만큼의 수요자원을 운영할 수 있을지 진단이 안 된 상태라 (자원 등록을 위한) 시간이 촉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앞서 5월 수요관리사업자협회, 서울에너지공사와 ‘100MW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건립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그러나 사업을 본격 추진한 것은 지난달 18일로, 시는 시청에서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자치구 참여 선포식을 열고 사업에 참여할 수요관리사업자들을 모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요자원 관리는 감축 발령에 따라 전력 사용을 줄여야 하기 때문에 실제 감축이 가능한 용량을 정확히 계산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수요관리사업자는 고객의 계절별 전력 사용 패턴 등 다양한 자료를 분석해 결과를 도출하지만 현재로서는 충분한 시간을 들여 이를 알아내기가 어렵다는 게 사업자들의 평이다.

이에 대해 한 사업자는 “자원 등록을 위해 연락을 취한 모 구청에서는 DR 제도 자체를 잘 모르더라”면서 “이런 상황에서 시가 원하는 대로 당장 이달 내 감축 가능한 용량을 정확히 파악해 자원을 등록하는 게 가능한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또 다른 사업자는 “당장 등록 가능한 최소 자원을 찾아보겠지만 내년 추가 자원 등록 시기에 나머지를 등록해야 할 것 같다”면서 “당장 이달 안에 실시간 (계량) 감지기도 설치해야 해 부담이 있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시가 실적에 신경을 써 무리하게 수요자원 등록을 추진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빨리빨리’에 집중해 감축할 수 없는 양을 등록하기보단 시간을 들이더라도 정확한 용량을 계량해 사업 추진이 되도록 신경 쓸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작성 : 2019년 10월 03일(목) 14:31
게시 : 2019년 10월 04일(금) 09:28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