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원전 드론 방호, 실증시험 통해 시스템 구축 발판 마련
한수원 고리본부, 드론 방어 장비 실증시험 시행
1일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 인근 고리스포스센터 옥상에서 드론 방어 장비 실증시험을 진행하는 가운데 김보람 STX 물자팀 과장이 시험 시나리오를 설명하고 있다.
무인항공기 드론이 1급 국가보안시설인 원전 지역에 잇따라 출몰하면서 드론 방호 공백에 대한 심각성이 대두되고 있지만 국내에서는 아직 드론 공격에 대응할 시스템 구축이 늦어져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특히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석유시설에서 드론 테러가 발생해 심각한 피해를 입히면서 드론이 국가 핵심시설에 큰 타격을 줄 수 있는 만큼 대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상황이다.

에너지시설 중 원자력발전은 드론 공격의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높은데, 실제로 원자력발전 상공에서 올해 들어 7차례 불법드론 비행이 적발됐으며 2016년 이후에는 10차례나 적발됐다. 이런 우려를 인식해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은 원전 현장에서 드론 방어 장비 실증시험을 실시하고 방어 시스템구축에 나섰다.

지난 1일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 인근 고리스포스센터 옥상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국정원, 원자력안전위원회, 군,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한수원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 방어 장비 실증시험이 진행됐다. 실증시험에서는 고리원전에서 실제 발생 가능한 다양한 가상 시나리오를 설정하고 이에 따라 불법 침입한 드론을 차단하는 장비를 시연했다.

시연을 맡은 STX는 국토교통부가 제안한 불법 드론 탐지·대응 과제에 공모해 채택된 기술을 기반으로 개발했으며 주파수탐지기(RF)를 이용한 탐지시험, 탐지 후 재머를 이용한 대응성능시험 등을 시행했다.

한수원 측은 “주변 민가나 원전 경계에 접근해 이륙하는 드론을 탐지·방어하고 배를 통해 해상이륙하는 드론 등 최대한 많은 종류의 드론에 대응할 장비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며 “원자력발전소 환경에서 실증한 드론 탐지 데이터를 확보해 실질적인 원전 드론 방어 시스템을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전했다.

기술을 개발한 STX 측은 “이를 도입할 경우 기술규격이나 유효장비 파악에 어려움이 있다”며 “최소 수량으로 최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설치 위치도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여전히 전파차단장비에 대한 규제 개선, 불법 드론 손괴 시 책임문제가 뒤따르는 만큼 법적・제도적으로 해결할 과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지속적인 실증시험과 제도적 개선을 통해 원전 등 국가주요시설에 적용 가능한 장비와 표준운영절차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10월 02일(수) 14:48
게시 : 2019년 10월 02일(수) 17:56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한수원 “원전에 적합한 ‘안티드론’ 부재...체계 구축 기반 미흡”
키워드 : 드론 공격 | 물리적 방호 | 안티드론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