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서울시, 25개 자치구 전역서 수요자원거래 시장 참여 독려
서울시민 가상 발전소 100MW 조성 시작
서울시는 18일 중구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자치구 참여 선포식'을 열었다. 이날 선포식에는 박원순 서울시장과 자치구 구청장들이 모였다.
서울시가 25개 자치구 전역에서 수요자원거래 시장 참여가 가능하도록 공공건물을 수요자원으로 등록한다.

서울시는 18일 서울시청에서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자치구 참여 선포식을 열고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100MW를 조성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는 전기사용이 집중되는 시간대에 전기사용을 줄이면 전력거래소에서 금전으로 보상 받는 수요자원 거래제도(DR)에 참여하는 것을 가상(Virtual) 발전소로 지칭하고 있다.

시와 자치구는 한전계약전력 500kW 이상의 자치구 소유 공공건물부터 절약 가능한 용량을 검토해 11월 등록시험을 거쳐 12월부터 본격적으로 수요자원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내년부터는 공동주택, 주상복합 등 중소형 민간건물까지 대상을 확대해 시행한다.

2025년까지는 자치구별로 4MW 정도의 가상발전소를 운영, 100MW 이상의 서울시민 가상발전소 조성을 한다는 계획이다.

수요자원 거래제도에 참여할 경우 용량에 따라 기본정산금과 전기를 아낀 실적에 따른 실적정산금이 지급된다.

시는 자치구별로 4MW의 가상발전소를 운영할 경우 수익금은 연간 1억7천6백만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시는 앞서 2015년부터 지자체 최초로 시 소유의 20개 건물과 시설에서 6345kW급 가상발전소를 운영하고 있다.

물재생센터, 아리수정수센터 등이 수요자원 거래시장에 참여했으며 해당 건물들은 전력피크시간대에 총 24만 8323kWh의 전기를 절약했다.

이를 통해 아낀 전기로 지금까지 약 8억원의 수익을 얻으며 해당 수익은 기후변화기금에 편입됐다.

김의승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전력피크 시간대의 에너지소비를 분산시키면 신규발전소 건설을 억제하고 화력발전소 가동을 줄이는 효과가 크다”며 “25개 자치구와 서울시가 함께 서울시민 가상발전소를 확대해 미세먼지를 줄이고 기후변화를 막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9월 18일(수) 16:27
게시 : 2019년 09월 18일(수) 16:29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