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OCI·현대차그룹 '전기차 폐배터리 활용 ESS 사업' 나서
김택중 OCI 대표(왼쪽)와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이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실증 및 분산발전 사업 협력 MOU’를 체결했다.
OCI와 현대자동차그룹이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사업에 함께 나선다.

OCI는 9일 현대차그룹과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실증 및 분산 발전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과 김택중 OCI 사장 등 관계자 12명이 모였다.

양사는 이번 MOU에 따라 국내 및 북미지역에서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ESS와 태양광 발전 연계 사업 모델을 발굴한다.

이를 위해 OCI는 충남 공주에 위치한 700k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와 미국 텍사스주에 있는 4M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실증사이트로 제공하고 전력변환장치(PCS)의 공급과 설치 공사를 맡는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ESS를 제공하고 유지·보수를 담당한다.

양사는 연계 시스템의 운영 및 실증 운전 분석을 통한 사업성 검증을 공동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또 북미지역과 국내 전력정책에 최적화된 분산발전 사업모델을 개발하고 발전사업자와 전력 유틸리티 사업자 등 각 지역의 관련 사업자 간 네트워크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양사는 이번 협업으로 분산형 태양광발전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 내다보고 있다.

OCI 관계자는 “전기차에서 사용한 배터리는 ESS로 장기간 활용이 가능해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도 전기차 폐배터리를 재활용한 ESS 사업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6월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ESS 개발 가속화와 사업성 확보 차원에서 세계적 에너지 기업인 핀란드의 바르질라사와 전략적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12월에는 현대제철 사업장에 1MWh 규모의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에너지저장장치의 구축을 완료하고 실증사업을 전개했다.

김택중 OCI 사장은 “다년간의 태양광 사업으로 경험과 노하우가 축적된 OCI가 이번 현대차그룹과의 ESS 실증을 통해 새로운 시너지를 내고 창의적인 사업모델을 개발하게 됐다”며 “빠르게 성장하는 분산형 발전시장 분야에서 이번 실증 결과가 유의미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전략기술본부장 사장은 “전기차 폐배터리 처리 문제를 가장 친환경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안 중 하나가 ESS”라면서 “이번 협업을 통해 기술력 증진 뿐 아니라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9월 09일(월) 13:36
게시 : 2019년 09월 09일(월) 13:37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