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UAE 수출원전 모델' 신고리 4호기 7개월 무고장 시운전 후 상업운전 시작
지난달 29일 상업운전 시작...2일 기념식 개최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가운데)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2일 신고리 4호기 주제어실에서 '신고리 4호기 상업운전 기념식'을 진행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고리 4호기가 지난달 29일 상업운전에 들어갔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2일 울산 울주군 소재 신고리 4호기 주제어실에서 신고리 4호기 상업운전 기념식을 진행했다.

한수원은 “지난달 29일 상업운전을 시작한 신고리 4호기는 안전성, 경제성,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며 “100만 ㎾급 기존 원전에 비해 발전용량을 40% 높였고 설계수명은 50% 향상된 60년”이라고 밝혔다.

140만 ㎾급인 신고리 4호기는 부산·울산·경남 지역 지난해 전력판매량(901억 ㎾h)의 11.5%에 해당하는 연간 104억 ㎾h의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신고리 4호기는 아랍에미리트(UAE)에 수출한 원전과 같은 APR1400 노형으로, 동일 노형인 신고리 3호기는 1주기(389일) 동안 무고장 운전을 달성한 바 있다.

신고리 4호기도 지난 2월 8일 연료장전 이후 고장정지 없이 약 7개월간의 시운전 시험을 성공적으로 완료하며 APR1400의 우수성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정재훈 사장은 기념식에서 직원들을 격려하며 “UAE 수출원전의 참조 발전소인 신고리 3·4호기를 더욱 안전하게 운영해 앞으로 해외 시장에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9월 02일(월) 10:14
게시 : 2019년 09월 02일(월) 10:14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