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차그룹, 독일 뉘르부르크링서 차세대 전략차종 최종 성능 점검 ‘트랙데이’
연구개발 및 상품담당 임원 20여명 총출동
현대차그룹 연구개발 및 상품담당 임원들이 독일 라인란트팔트 주 뉘르부르크에 있는 뉘르부르크링에서 개발 중인 테스트 차량들의 성능을 점검했다.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와 상품본부 임원들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으로 총출동해 차세대 전략차종에 대한 최종 점검을 벌였다.

주행성능과 관련된 연구개발본부 모든 부분 임원과 상품개발 담당 임원이 해외에서 한 자리에 모여 자동차 성능을 점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15~17일(현지시간)까지 뉘르부르크링에 위치한 테스트 센터에서 현대·기아차와 제네시스의 차세대 전략차종에 대한 성능을 종합적으로 점검하는 트랙 데이를 실시했다.

이 자리에는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 사장과 루크 동커볼케 디자인담당 부사장을 비롯해 제품통합개발, 아키텍처, 섀시, PM, 내구, 파워트레인, NVH 부문 임원과 현대차의 제품 기획과 운영을 담당하는 토마스 쉬미에라 상품본부 부사장, 유럽 권역의 현대·기아·제네시스 상품 담당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에 테스트한 모델은 제네시스 ‘G70’, ‘JX(개발명)’, ‘RG3(개발명)’와 현대차의 ‘벨로스터 N’, ‘i30 N 라인’ 그리고 기아차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엑시드(XCeed)’ 등 모두 6개 차종과 다른 브랜드의 경쟁 차종이다.

참석자들은 우선 독일의 일반도로 테스트에 나섰다. 아우토반의 속도무제한 구간에서 최고 시속 280km까지 주행하는 것은 물론, 연속 커브가 이어진 국도와 노면이 불규칙한 시골길 등을 주행했다.

이어 20.8km로 세계에서 가장 길고 자동차 주행에 가혹한 레이싱 서킷인 뉘르부르크링에서 반복 주행을 하며 개발 차량의 한계를 테스트했다.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여러 차례의 테스트 세션을 거칠 때마다 참석자들과 점검 대상 차량들의 가속력과 브레이크, 승차감, 소음진동 등에 대해 토론을 진행했고 개선 방향에 대해 의견을 모았다.

연구개발, 상품 부문 중역들이 한 자리에 모여 차세대 전략 차종에 대한 대대적인 제품 테스트를 진행한 것은 최근 단행한 제품개발 프로세스 혁신의 연장선상에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3월 상품본부 조직을 세분화된 차급과 전동화, 미래차 중심으로 개편해 전문성을 강화한데 이어 7월에는 자동차산업 변화에 더욱 신속하고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 연구개발 조직을 아키텍처 기반 시스템의 삼각형 구조로 재정비한 바 있다.

개편된 두 조직의 주요 임원이 모여 향후 제품의 개발 방향과 개선 사항을 공유함으로써 상품성을 빠르게 높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참석자들은 또 이번 행사에서 유럽 현지의 최신 시장 동향과 향후 유럽 시장 특성에 더욱 적합한 장기적인 제품개발 방향성에 대해 직급을 떠난 격의 없는 토론도 나눴다.

이는 최근 유럽에서 상승세를 타고 있는 현대·기아차 입지와도 관련이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유럽시장에서 6.7%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10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제품 기술력에 대한 유럽 현지의 평가도 과거와 확연히 달라지고 있다. 최근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빌트 스포츠카’의 동급 3개 차종 대상 비교 시승 평가에서 기아차 ‘씨드 GT’가 BMW와 벤츠를 제치고 가장 경쟁력 있는 차로 선정되기도 했다.

더불어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의 독일 대표 3사와의 비교 평가 전기차 부문에서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이 BMW ‘i3’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고, 수소전기차 부문에서는 ‘넥쏘’가 벤츠의 ‘GLC F-셀’보다 호평을 받았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2013년 뉘르부르크링 트랙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직선 구간로 옆에 상시 평가가 가능한 테스트센터를 설립하고 최근 센터의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이 테스트 센터에서는 고성능 차량은 물론 모든 신차들의 내구 한계를 시험하고 주행성능을 강화하기 위한 혹독한 평가를 실시해오고 있다.

뉘르부르크링 트랙은 1만km 고속 주행만으로도 일반 도로 18만km를 달린 것과 같은 ‘피로 현상’이 누적될 정도로 가속·선회 성능과 내구성에 대한 테스트를 밀도 있게 진행할 수 있는 장소다. 이 곳에서의 주행 체험은 각 차량의 장·단점을 가장 극명하게 보여줄 수 있는 대표적인 코스로 손꼽힌다.
작성 : 2019년 08월 20일(화) 15:51
게시 : 2019년 08월 20일(화) 15:51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