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통신설비에 비상발전기 연계 대책 마련 ‘앞장’
전기안전공사, 종합추진계획 수립하고 재난 안전 확보 역량 집중
지난해 11월 KT 아현지사 전력구 화재사고로 통신설비의 안전확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왼쪽 두번째)가 KT 관계자들과 화재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11월 KT 아현지사 전력구 화재 이후 주요 통신시설의 장애 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화재나 설비사고 등으로 통신시설의 전원이 끊어질 경우 엘리베이터 갇힘 사고나 긴급 환자 발생 등 긴급상황이 발생해도 119 긴급 구조요청 등이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국민들의 생존권을 확보하기 위한 통신시설의 전기안전 확보 필요성이 점차 높아지는 분위기다.
이와 관련 전기안전공사는 국가기간통신시설의 전기안전 확보를 위한 대책 마련에 앞장서고 있을 마련하고 있다. 중점 추진사항으로 ▲국가 기간통신망 정전정보 사전안내서비스 확대 ▲다중이용시설 등 주요건물 내 통신시설 대상 비상발전기 연계 ▲건물 내 국가 기간통신시설 비상전원 확보 법제화 추진 협력 등을 담은 ‘국가기간통신시설 전기안전 종합추진계획’을 수립하고 국민들의 재난 안전 확보에 앞장서고 있다.

◆통신설비 비상발전기 연계 위한 기반 마련=전기안전공사는 지자체 산하 소방재난본부, 한국전파진흥협회, 통신 3사와 협력해 기존 건물에 설치된 통신설비에 대한 비상발전기 연계에 나서고 있다.
통신 3사로부터 예산을 지원받아 주요 통신시설에 대한 비상발전기 연계를 통해 재난상황시 국민 생존권을 확대한다는 것.
전기안전공사는 건물 비상발전기 정보를 활용해 전원 연결공사 기술검토와 설계‧시공 적정성 등을 자문한다. 소방재난본부는 다중이용시설 건물주 등에 통신시설의 비상발전기 연결공사를 권고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발송하고 전파진흥협회가 연결공사 시행에 나선다.
현재 제주본부가 지역 차원에서 사업에 참여하고 있고 서울시와 전라북도, 경기도 등과 협력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를 통해 공사물량 확보를 통한 지역경기 활성화와 안전 강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방침이다.
통선설비의 비상발전기 법제화 추진을 위한 지원에도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의료와 소방법 등에는 주요설비에 대한 비상발전기 연계 의무화 문구가 담긴 반면 통신 분야에는 여전히 법적인 규제가 마련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와 관련 전기안전공사는 최근 국가 재난의 하나로 인식되는 통신설비 장애 예방을 위한 비상발전기 연계를 위한 제도 근거를 마련하는 등 지원에 힘쓰기로 했다.

◆안전검사로 인한 정전 정보 사전에 통신사에 공유= 전기안전공사는 안전검사로 인한 정전 정보를 현재 SKT와 공유하고 있다. 안전검사를 위해 전기를 끊었을 때 발생하는 통신장애에 대한 예방대책을 사전에 마련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통신기지국에서 발생하는 전체 장애의 23.8%가 전기안전공사의 안전검사로 인한 정전을 원인으로 발생하는 만큼 사전 정보공유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게 공사 측의 설명이다. 안전검사시 발생한 정전으로 안전관리자 등과 통신이 두절되는 일이 잦아서다.
이와 관련 전기안전공사는 SKT 1만2000여곳의 통신국소를 대상으로 지난 5월 1일부터 SKT 기지국 건물에 대한 안전검사가 접수될 시 자동으로 MMS를 발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전기안전공사는 그동안 SKT에 성공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 실적을 바탕으로 KT와 LGU+등 전체 통신사로 해당 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작성 : 2019년 08월 19일(월) 13:15
게시 : 2019년 08월 20일(화) 09:39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