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쌍용차 노사, 2019년 임금교섭 조인식
10년 연속 무분규 마무리
정일권 쌍용차 노동조합위원장(왼쪽)과 예병태 쌍용차 대표가 임금협상 합의서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했다.
쌍용자동차가 16일 오전 평택 본사에서 노사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임금교섭 조인식을 가졌다.

쌍용차는 지난 1~2일 잠정합의안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74.6%의 찬성률로 합의안을 가결하고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올해 임금 협상을 최종 마무리 지은 바 있다.

이로써 쌍용차 노사는 2010년 이후 10년 연속 무분규로 교섭을 마무리 짓게 됐다.

쌍용차 노사는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 경영에 모든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데 인식을 같이하고 대승적인 차원에서 신속하게 최종 합의를 이룬 만큼 임직원 모두 한마음으로 하반기 생산·판매와 경영효율 개선에 전념하기로 했다.
작성 : 2019년 08월 16일(금) 14:20
게시 : 2019년 08월 16일(금) 14:20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