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김필수 교수의 금요아침)차량 뒷좌석 안전띠 착용 실태, 심각하다
모든 도로에서의 차량 내 모든 탑승자의 안전띠 착용 의무화는 지난해에 진행된 핵심 안전 항목이라 할 수 있다. 그 만큼 안전띠 착용은 탑승자의 생명을 최소한 보장할 수 있는 생명띠라고 할 수 있다. 초기에는 앞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 이후 고속도로 등에서의 뒷좌석 안전띠 착용 의무화에 이어 모든 도로에서의 탑승자 전원으로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된 배경에는 그 만큼 운행 중에는 탑승자의 안전을 누구도 책임질 수 없다는 절박함이 묻어있다고 할 수 있다.
실제로 뒷좌석 안전띠를 매지 않았을 경우 충돌 시 앞좌석 탑승자와 충돌하면서 머리는 물론 실제 장애물과의 충돌로 서로가 뇌진탕이나 심각한 부상을 치명적으로 손상을 입을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일각에서 잘못 알고 있는 내용 중 안전띠를 매지 않아도 에어백이 보호를 해준다는 잘못된 인식을 가지고 있다는 것이다. 모든 에어백에는 앞에 SRS라는 글귀가 있는데 이 뜻은 안전띠를 착용한 상태에서 에어백이 터지면 보호를 해줄 수 있다는 2차적인 보호의 뜻이 담겨있다고 할 수 있다. 우선적으로 안전띠 착용이 가장 핵심적인 1차적 보호 장치라는 뜻이기도 하다. 따라서 어린 아이들이 탑승한 상태에서 어른용 안전띠를 착용하면 작은 몸집으로 안전띠가 어깨가 아닌 목으로 내려오면서 충돌 시 질식사할 가능성도 커진다고 할 수 있다. 아이들이 아주 어릴 때에는 베이비시트를 이용하고 애매모호한 몸집일 경우에는 좌석에 키 높이용 부스터 방석을 놓고 앉으면 성인과 같은 높이로 안전띠를 안전하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 만큼 제대로 된 안전띠 착용은 가장 핵심적인 생명띠라고 할 수 있다.
역시 문제는 현재 자동차 탑승자들의 안전띠 착용 실태라 할 수 있다. 앞좌석은 그래도 인식제고가 되어 어느 정도 착용을 하고 있는 상태이고, 멀리 있어도 착용 여부가 확인되어 착용률이 어느 정도는 된다고 할 수 있으나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급격하게 떨어진다는 것이다. 인식제고도 되어 있지 않고 아이들은 물론이고 성인들도 착용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기 때문이다. 특히 일반도로는 물론이고 고속도로나 자동차 전용도로에서도 착용하지 않아서 차량 사고 시 사망률을 급격하게 높인다고 할 수 있다. 더욱이 더욱 심한 경우가 택시 이용 시라고 할 수 있다. 대부분 뒷좌석을 탑승자가 앉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할 수 있으나 안전띠 장착은 거의 없기 때문이다. 일반 자가용의 경우는 단속 대상이 된다고 할 수 있는 택시 등은 착용 의무화에 대한 안내방송만 하면 운전자의 책임은 없어지는 상황에서 안전띠 착용률은 떨어질 수밖에 없는 구조라고 할 수 있다. 택시 이용 시 체면상 안전띠 착용을 하지 않는 경우도 많고 아예 안전띠 착용 부품이 시트 아래로 내려가 있어서 장착을 아예 할 수 없는 경우도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래서 택시 뒷좌석의 안전띠 착용은 거의 없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드라마에서도 그러한 모습이 보이곤 한다. 상징적인 의미에서 모범을 보여야 하는 장면이 바로 자동차 탑승 시 안전띠 착용이라 할 수 있으나 그러나 앞좌석과 달리 뒷좌석 안전띠 착용은 하지 않는 모습이 종종 보인다고 할 수 있다. 그 만큼 뒷좌석 안전띠 착용은 손을 놓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담당부서인 경찰청도 손을 놓기는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다. 음주운전 단속 등 할 일이 많은 만큼 안전띠 착용까지 단속해야 하는 임무로 등으로 과업이 가중된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확실한 부분은 안전띠 착용은 운전 이상으로 중요한 생명띠인 만큼 중요한 계몽 대상이라 할 수 있다. 꼭 탑승자 전원의 안전띠 착용을 확인하는 습관화된 모습도 기대된다고 할 수 있다. 아이들이 짜증을 내고 안전띠 착용을 못하게 하는 경우도 많다고 할 수 있으나 아이들에게 차량 탑승 시 안전띠 미착용은 아예 차량을 이용할 수 없다는 습관화된 인식에 지극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이것이 습관화되면 아이들은 도리어 차량 탑승 시 안전띠 착용부터 시작한다는 것이다. 습관의 무서움을 인식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뒷좌석 안전띠 착용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요소이고 자신과 남들의 생명을 담보로 하는 가장 핵심적인 시작점임을 명심해주길 바란다.
작성 : 2019년 08월 06일(화) 13:38
게시 : 2019년 08월 08일(목) 11:23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