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경제
경기도,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활용 ‘데이터경제시대’ 첫발
10개 전문기관 협업, 지역경제 활성화 위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김광국 기자    작성 : 2019년 08월 05일(월) 15:39    게시 : 2019년 08월 05일(월) 16:17
경기도는 2일 경기도청에서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위해 10개 전문기관과 함께 협약식을 개최했다.
경기도는 2일 경기도청에서 10개 전문기관과 함께 협약식을 갖고 본격적인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나섰다.

과기정통부가 추진하는 국가 빅데이터 플랫폼 중 하나로 선정된 경기도와 10개 전문기관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진행되는 이번 사업으로 지역경제를 기반으로 하는 데이터경제 발전을 선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구축하는 빅데이터 플랫폼은 경기도 역점사업 중 하나인 지역화폐 데이터를 활용해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의 매출을 늘리고 복지를 최적화 하는 등 다양한 정책효과가 기대된다.

도는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이 구축되면 1조3000억원 규모의 지역화폐 관련 데이터를 포함해 기업체 정보, 일자리 데이터 등 공공과 민간의 104종 500억 건의 데이터 분석해 공개할 예정이다”라며 “지역의 생산, 소비, 일자리가 어떻게 발생되고 소비되는지 다양한 정보를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등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플랫폼에 참여하는 기관은 경기도를 비롯해 아임클라우드, 네이버비즈니스 플랫폼, 코나아이, 머니스트레스 예방센터,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등이며 센터는 한국기업데이터, 더아이엠씨,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콘텐츠진흥원, 경기일자리재단 등이다.

각 센터에서는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생산.구축하고, 플랫폼은 이를 분석해 유통 및 거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게 된다.

이 기관들은 경기도와 함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모한 국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사업에 혁신성장을 위한 ‘지역경제 플랫폼 구축’이란 주제로 응모해 지방자치단체로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 올해 44억원 등 3년간 최대 125억원의 국비를 지원받게 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빅데이터 사업을 하면 여러 가지 과학적이고 합리적인 분석이나 대처, 정책 발굴이 가능할 것이다”라며 “소상공인 보호와 서민 경제 지원 등 지역화폐 효과가 좀 더 효율적으로 발휘되는 데 데이터들이 유용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9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