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현대차그룹, 이스라엘 대통령 남양연구소 방문
‘넥쏘’ 자율주행차 시승 및 감정반응 제어 시스템 등 차세대 기술 체험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왼쪽에서 첫번째)이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 방문해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에서 두번째)으로부터 ‘넥쏘’ 절개차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레우벤(루비)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남양연구소를 방문했다고 15일 밝혔다.

레우벤 리블린 대통령은 이날 미국자동차공학회(SAE) 기준 4단계의 자율주행 기술을 갖춘 차세대 수소전기차 기반의 ‘넥쏘’ 자율주행차를 시승했다.

넥쏘 자율주행차는 연료전지 스택에서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스스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어 방대한 데이터 처리로 전력 소모가 많은 미래 자율주행에 최적화된 차량으로 인정받고 있다.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은 또 ‘실시간 감정반응 차량제어 시스템(R.E.A.D 칵핏)’을 통해 차량이 생체 신호를 감지해 진동·소리·온도·향기·조명 등을 조절해주는 감정반응 차량제어 기술을 경험했다.

이어 근로자 근력 보조 지원을 위한 ‘H-CEX 의자형착용로봇’ 등 웨어러블 로봇 및 넥쏘의 미세먼지 정화 기술 시연과 차량 충돌 시험도 참관했다.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의 면담에서 “이스라엘 스타트업과 현대차는 자동차·안전·혁신과 같은 주요 미래 과제를 더 큰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며 “현대차가 몇몇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맺은 파트너십은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현대차와의 협력이 더욱 증대되길 바란다”며 “우린 스마트하고 안전하며 연결되고 친환경적인 자동차의 미래를 함께 선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수석부회장 역시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다양한 산업 분야의 이스라엘 스타트업에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라며 “이스라엘 스타트업과 공동 개발한 기술 일부는 향후 양산차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현대차그룹은 이스라엘 스타트업 등 현지 기업에 대한 전략 투자를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11월 이스라엘에 설립한 개방형 혁신센터인 ‘현대 크래들 텔 아비브’를 통해 같은해 인공지능(AI) 업체인 ‘알레그로.ai’, 에너지업체인 ‘H2프로’, 드론업체 ‘퍼셉토’ 등에 전략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달에도 이스라엘의 첨단 스타트업인 엠디고에 투자를 결정하고 미래 커넥티드카용 의료 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 중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그룹이 갖춘 친환경 첨단 자동차 신기술에 대한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의 관심도가 높았다”며 “현대차그룹은 친환경·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해 세계가 주목할 만한 첨단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스라엘의 자동차 시장 규모는 연간 26만여대 수준(지난해 기준)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이스라엘에서 3만8022대(14.2%), 3만5806대(13.4%)를 판매해 각각 1·2위를 기록했다.
작성 : 2019년 07월 15일(월) 18:42
게시 : 2019년 07월 15일(월) 18:42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