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앱애니, 2분기 모바일 게임 지출액 170억달러…전체 사용자의 75% 차지
하이퍼 캐주얼 게임의 다운로드 강세 속에 112억건의 다운로드 기록
앱애니가 iOS 및 구글플레이 합산 올 2분기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앱애니가 iOS 및 구글플레이 합산 올 2분기 글로벌 모바일 게임 시장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모바일 게임 애플리케이션(앱)은 지난 2분기의 전체 앱 다운로드 303억건 중 35%를, 소비자 지출액은 전체 226억달러 중 75%를 차지하면서 모두 역대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구글플레이의 다운로드 강세는 게임 앱에서는 더욱 두드러졌다. 구글플레이는 앱 다운로드 횟수에서 iOS 대비 전분기 대비 15%포인트 증가한 185%를 강세를 기록했는데 게임 앱 다운로드에서는 그 격차가 265%로 더욱 컸다.

올 2분기 구글플레이 상에서 모바일 게임 다운로드가 가장 활발하게 이뤄진 국가는 인도, 브라질, 미국으로 나타났다.

구글플레이 전체 앱 다운로드 순위에서는 인도, 브라질, 인도네시아가 상위 3개 국가로 기록된 것에 비해 게임 다운로드에서는 미국이 3위로 올라선 것이 주목할 부분이다. iOS에서는 중국, 미국, 일본이 전체 앱 다운로드 횟수와 동일하게 상위 3개국을 차지했다.

게임 장르별 다운로드 횟수는 아케이드, 액션, 캐주얼 게임이 구글플레이에서는 가장 인기가 높았으며 iOS 내에서는 아케이드, 액션, 퍼즐이 높은 인기를 보이면서 차이를 보였다.

2분기 게임 다운로드에서 한가지 주목할 점은 ‘스택볼’, ‘런 레이스 3D’, ‘클린 로드’ 등 하이퍼 캐주얼 게임이 양대 스토어에서 모두 강세를 보였다는 점이다.

앱애니가 지난해 모바일 현황 보고서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장르 분류상 양 극단에 위치한 하이퍼 캐주얼 게임부터 하드코어 게임까지 게임 스펙트럼이 확산되는 트렌드를 보여주는 현상이기도 하다.

양대 스토어 합산시 게임은 2분기 글로벌 소비자 지출액의 75%을 차지했으며 전년대비 게임 앱 지출액은 구글플레이에서는 20%, iOS에서는 15%가 각각 증가했다.

국가별 게임 지출액은 iOS의 경우 중국이 1위, 미국이 2위, 일본이 3위를 차지했으며 구글플레이에서는 미국, 일본, 한국 순으로 게임 지출액이 높았다.

게임 다운로드의 증가에는 하이퍼 캐주얼 게임이 핵심 역할을 했다면 소비자 지출을 끌어낸 게임은 스펙트럼의 반대편에 위치한 롤플레잉, 전력 및 액션 분야의 게임들이었다.

‘스택 볼’, ‘런 레이스 3D’, ‘타일즈 홉: EDM 러시’, ‘클린 로드’, ‘트래픽 런’, ‘크라우드 시티’ 등 하이퍼 캐주얼 게임들이 다운로드를 이끌면서 간단하면서도 직관적인 게임이 폭넓게 어필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줬다.

‘클래시 오브 클랜’이 소비자 지출 부문 10위권에 재진입하면서 변치 않는 인기를 과시했다. ‘퍼펙트 월드’는 지난 3월 출시 이후 중국 iOS 내에서 높은 인기를 얻으면서 소비자 지출 톱10에 새롭게 진입하는데 성공했다.

펍지 모바일은 2분기 월간 활성사용자 수(MAU)에서 1위를 유지하면서 소비자 지출 순위 톱10에 재진입하는 성과를 거뒀다.

방탄소년단(BTS) 열풍이 모바일 게임 시장을 강타하기도 했다. 넷마블이 지난달 26일 출시한 ‘BTS 월드’는 출시 당일 세계 51개국 iOS 다운로드 1위를 차지하면서 iOS 글로벌 게임 다운로드에서는 2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해리 포터: 위저드 유나이티드’도 주목할만한 게임이다. 같은달 20일 출시되면서 미국 및 영국에서 다음날 아이폰 다운로드 1위에 올랐다.

한편 국내에서는 하비의 ‘궁수의 전설’이 게임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으며, 2위는 슈퍼셀의 ‘브롤스타즈’, 굿잡게임스의 ‘런 레이스 3D’가 그 뒤를 이어 액션, 슈팅, 스포츠 등 다양한 장르의 게임이 순위권을 점령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소비자 지출 부문 1위는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M’, 2위는 넷마블의 ‘블레이드&소울 레볼루션’, 3위는 펄어비스의 ‘검은사막’이었다.

차트의 상위 3위권은 모두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으로 국내 소비자가 고퀄리티 하드 코어 장르의 게임에 지출을 가장 많이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월 실사용자가 가장 많은 게임은 펍지의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2위는 슈퍼셀의 ‘브롤스타즈’, 3위는 부두의 ‘헬릭스 점프’로 국내에서는 박진감 넘치는 슈팅 및 액션 게임의 접속률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작성 : 2019년 07월 15일(월) 16:17
게시 : 2019년 07월 15일(월) 16:17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