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울산시, ‘세계 최고 수준 방사능 방재 기반’구축
12일‘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최종 보고회 개최
지휘·예찰·교육훈련·방재연구·체험 등 종합적 기능 수행
울산시는 12일 시청 상황실에서 김석진 행정부시장,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 자문위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울산시는 12일 시청 본관 7층 상황실에서 시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 자문위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최종 보고회를 갖는 ‘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 타당성 조사용역’은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이 지난해 9월 착수해 자문위원회(2회)와 중간 보고회(2회), 시민토론회(1회)를 거쳤으며 이 날 최종 보고회를 끝으로 7월 말 마무리될 예정이다.
용역 결과에 따르면 울산은 현재 가동원전이 11기이고 건설 중인 원전 3기로 최대의 원전 밀집지역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방사능 방재능력 확충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후쿠시마 원전사고 발생 이후 방사선비상계획이 30㎞로 확대됨에 따라 울산지역 대부분이 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되어 원전 안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이에 따라 국내 최초로 지휘, 예찰, 교육훈련, 체험, 방재연구 등 종합적인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울산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은 원전사고 예방과 사고 발생 시 대응능력 강화, 주민 피해 최소화 등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있다.
‘울산 원자력방재타운’은 울주군 삼남면 교동리 울주종합체육공원 인근을 대상 부지로 선정했으며 부지 확장성, 주민 수용성 등 경제, 사회, 환경적 조건이 뛰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방재타운 내에는 ▲울주방사능방재지휘센터 ▲연구개발(R&D) 인큐베이팅센터 ▲방사능방재기술평가센터 ▲방사능방재연구소 ▲방사능방재인력개발원 ▲원자력방재 전시․교육․체험관 등을 유치할 예정이다.
총사업비 약 720억 원에 총 편익은 1,222억 원으로 편익비용 값이 1.69로 방재타운 사업의 경제성은 확보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 추진은 2020년부터 2029년까지 10년 장기 프로젝트로 추진할 예정이다.
지난 7월 4일 개최한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사업 시민 토론회 의견과 최종보고회의 전문가 의견 등을 반영해 투자우선순위를 정하는 등 2019년 8월중 기본계획을 수립 시행할 계획이다.
방재타운 내 가장 먼저 입지할 ‘울주방사능방재지휘센터’는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에서 건립 중이다. 국비 78억 원이 투입되어 부지 1만㎡, 건축 연면적 1,600㎡, 지상 3층 규모로 오는 2021년 6월 완공되어 방사능 재난대응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할 예정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방사능 방재능력 확보와 창의적이고 경쟁력 있는 원자력방재타운 조성에 나설 계획이다”며 “주민대피계획 개선 등 방사능 방재대책 마련과 원전사고 대응 시뮬레이션 구축 등 원전 안전대책 강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7월 15일(월) 00:00
게시 : 2019년 07월 15일(월) 00:04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2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