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가스공사, 5억$ 글로벌본드 발행…“국제 신뢰받은 글로벌 공기업”
한국가스공사 대구 본사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5억달러 규모의 글로벌본드(외화채권) 발행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 채권은 가스공사 최초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으로 국내 공기업 발행물 중 10년물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채권 발행의 첫 사례로 기록됐다. 지속가능채권은 발행자금이 친환경 또는 사회적 가치 창출 사업에 사용되는 사회적 책임투자 채권의 하나다.

가스공사는 2017년 7월 이후 2년 만에 글로벌본드 발행 시장에 복귀함으로써 한국 우량 공기업물에 목말라 있던 해외 투자자들의 수요를 충족시켰다고 전했다.

또 한국 소버린(Sovereign) 등급(Moody’s Aa2) 10년물의 희소성을 적극적으로 공략해 기존 가스공사 유통금리 대비 낮은 금리로 발행(마이너스 신규 발행 프리미엄)하는 데 성공했다는 전언이다.

가스공사는 최근 미국-중국 무역 전쟁으로 국내외 불확실성이 증대됨에도 불구하고 전략적인 로드쇼와 최적의 발행 시점 포착으로 이번 지속가능채권 발행을 흥행으로 견인했다고 자평했다.

가스공사는 홍콩·싱가포르·런던·뉴욕에서 진행된 로드쇼에서 국내 대표 에너지 공기업으로서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을 뒷받침하는 역할의 중요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투자자들의 높은 호응을 견인했다고 전했다.

또 지난 6월 G20 회의에서의 미-중 무역 전쟁 일시 휴전 합의 및 판문점 남·북·미 정상회동 등에 따라 국내를 둘러싼 무역·지정학적 리스크가 완화된 점도 채권 발행 성공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이번 글로벌본드 발행에는 총 136개 기관의 투자자가 공모액의 5.6배에 이르는 주문을 냈다. 지역별 투자자는 아시아 50%, 미국 32%, 유럽·중동 18% 순이다. 기관별로는 자산운용사·펀드 53%, 보험 19%, 은행 15%, 중앙은행·국부펀드 11%, PB·기타 2%가 참여했다.

특히 지속 가능 분야 전문 투자자를 중심으로 미국·유럽계 비중이 증가하는 등 과거 대비 투자자 저변이 확대된 점이 돋보였다는 전언이다.

가스공사는 이번 지속가능채권 발행으로 세계 금융시장의 굳건한 신뢰를 재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국제적인 지속 가능 성장 흐름에 부응하는 글로벌 에너지 공기업으로서의 위상을 올렸다고 스스로 평가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글로벌본드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기반으로 수소 인프라 구축을 비롯한 미래 친환경 에너지 사업은 물론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및 지역 상생 협력 프로젝트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한 투자를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7월 11일(목) 03:25
게시 : 2019년 07월 11일(목) 03:26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글로벌본드 | 채희봉 | 한국가스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