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프랑스 수소 혁신 기업 대표단, 서울·울산 방문
이달 말 양국 기업 만나 미래 산업 및 기술 협력 가능성 논해
비즈니스 프랑스와 주한 프랑스대사관이 13개 수소 혁신기업 대표단의 방한을 기획했다.

프랑스 기업단은 27일 울산과 28일 서울을 방문해 한국의 수소 기업, 연구기관과 산업-기술 협력 관계를 논의하고 연구개발 과제에 대해 교류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프랑스 수소 산업계는 수년 전부터 수소 도입이 지속가능 모빌리티와 탈탄소 에너지 지향 사회로 나아가는 해법임을 명확히 보여준 바 있다.

프랑스는 수소 및 연료전지 연구혁신 강국이다. 국립과학연구원(CNRS), 원자력청(CEA) 등 연구 기관은 물론 ‘세계 최초의 성과’를 거두는 신생 혁신 기업들의 수가 증가하고 있는 덕분이다.

프랑스 기업은 수소 분야 투자를 확대해 나가고 있다. 자동차부품 업체 플라스틱옴니엄, 포레시아, 미쉐린, 맥피에너지, 심비오를 비롯해 에어리퀴드, 사프란, 엔지, 나발 그룹이 수소에 투자하는 대표적 프랑스 기업이다.

전문가들은 2050년 프랑스 에너지 수요의 20%를 수소 발전이 책임질 것이며 전체 등록 차량 가운데 수소 차량 비율은 18%로 높아질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이처럼 수소 비중이 높아질 경우 55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량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현재 프랑스 수소 에너지 시장은 활기가 가득하다. 검증 단계에 있던 수소 프로젝트들이 구체적 사업 시행 단계로 전환 중인데다 다수의 프랑스 지차체가 수소 차량 관련 인프라 구축에 뛰어들고 있는 상황이다. 프랑스 수소 기업과 그 기술력은 세계에서도 손꼽는 수준으로 인정받고 있다.

우리 정부 역시 수소경제 실현에 대한 의지가 강력하다. 지난해 정부는 세계 수소차 시장 선점을 목표로 민관이 전략적으로 협력해 오는 2022년까지 2조6000억원을 투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어 올해 초에는 2040년까지 수소 승용차 누적 생산량 620만대 가운데 290만대를 국내에 보급하고 충전소를 1200곳까지 확충한다는 내용의 로드맵을 공개해 수소경제 활성화 계획을 구체화했다.

한편 프랑스와 한국의 수소 산업 발전은 현대자동차와 에어리퀴드 협업 사례처럼 한-불 기업 간 산업 협력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 속에서 이번 프랑스 수소 기업 대표단의 방한은 향후 양국 기업의 기술 및 수출 파트너십 체결로의 길을 여는 기회가 됐다는 평이다.
작성 : 2019년 06월 26일(수) 19:06
게시 : 2019년 06월 26일(수) 19:06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