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KCL, 여수시에 철강·석유화학산업 주도해갈 호남본부 개원
국내 최초 이산화탄소 전환활용 기술센터 등 시험․인증 인프라 구축
KCL(원장 윤갑석)은 지난달 25일 전남 여수시 삼동지구에 부지 8643㎡, 연면적 4107㎡ 규모로 국내 최초 이산화탄소 전환활용 기술센터를 포함한 호남본부를 설립했다. 이곳에 국내 최초 이산화탄소 전환활용 기술센터 등 시험·인증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이 전남 여수에 호남본부를 설립했다.

KCL(원장 윤갑석)은 지난달 25일 전남 여수시 삼동지구에 부지 8643㎡, 연면적 4107㎡ 규모로 국내 최초 이산화탄소 전환활용 기술센터를 포함한 호남본부를 설립하고 개원식을 가졌다고 최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윤갑석 KCL 원장, 권오봉 여수시장, 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주승용 국회부의장, 이용주 국회의원, 최도자 국회의원 등 지역 소재의 정부, 유관기관, 기업대표, 지역주민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KCL 호남본부는 2010년 광주에 설립돼 광주·전남·전북·제주 지역업체에 시험·검사·인증서비스, 품질관리 등의 기술지원을 해왔으며 사업 다각화를 위해 여수로 이전한다.

호남본부는 산업통상자원부 사업의 일환으로 기후변화에 대응할 수 있는 기술주도형 CO2 전환활용(CCU; Carbon dioxide Capture and Utilization)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1년까지 총사업비 222억원 규모로 CO2 전환활용 기술센터를 설립해 부산물 자원화 기술검증 및 성능평가에 필요한 인프라를 갖추게 된다.

주요 온실가스인 이산화탄소를 유용한 자원으로 재활용해 고부가가치 물질로 전환하는 기술로, 화학제품 생산, 재생연료 전환, 친환경고분자 생산 등에 활용된다.

전남지역은 석유화학·철강 등 관련 제조업체가 밀집돼있는 국내 산업부산물 최대 배출원으로 철강, CO2, 온실가스 등의 부산물을 자원화로 전환하고자 하는 필요성이 지속해서 대두되고 있다.

구축사업이 완료되면 산단 부산물 및 자원화 제품 관련 전문센터와 시험평가 장비 및 시스템 등 관련 기술과 인프라가 집적화돼 전남 여수국가산단과 율촌산단 지역 내 입주 기업과 신소재, 신산업 기업 육성·지원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전 개원에 따라 전남을 기점으로 국내 최초 산단 부산물을 활용한 시험·인증, 표준화 및 R&D를 지원하는 거점 역할을 수행하게 되며, 이를 기반으로 호남지역 주력산업에 기여하는 국내 최고 수준의 시험연구센터로 만든다는 것이 목표다.

윤갑석 KCL 원장은 “여수시로 이전한 KCL 호남본부는 광주, 전남, 제주, 전북지역을 총괄하는 지역본부 역할을 하며 그 위상에 걸맞은 신산업을 적극 발굴·지원하겠다”며 “이번 CO2 전환활용 기술센터 준공으로 온실가스 감축 및 신산업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6월 26일(수) 17:26
게시 : 2019년 06월 26일(수) 17:27


이석희 기자 xixi@electimes.com        이석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