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서울에너지공사-서울교통공사 태양광 확대 '맞손'
양 기관 ‘2022 태양의 도시, 서울’ 목표 달성 위해 협력나서
서울에너지공사가 서울교통공사와 태양광 보급사업과 관련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 기관은 방화, 모란 천왕, 고덕 차량기지에 오는 2020년까지 2162kW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
서울에너지공사와 서울교통공사가 태양광 보급사업에 함께 나선다.

서울에너지공사와 서울교통공사는 지난달 25일 서울 양천구 목동 서울에너지공사 본사 대회의실에서 ‘2022 태양의 도시, 서울 종합계획 목표 달성을 위한 상호협력’ 업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사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서울교통공사 차량기지 태양광 설비 설치와 연료전지 설치 등 두 기관의 재생에너지 확대 사업의 근거가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과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 등 양사 임직원이 참석했으며,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향후 사업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체결한 협약서에 따라 양사는 ▲신재생에너지 보급사업 확대 공동노력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 운영 및 유지관리를 위한 상호협력 ▲차량기지를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사업 공동 홍보에 나선다.

양사는 우선 6월 중 방화·모란 기지에 총 1010kW 용량의 태양광을 설치해 연내 운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내년 3월 천왕·고덕 기지에 1152kW의 태양광 발전소를 순차적으로 설치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또 오는 2020년까지 방화·모란·천왕·고덕 지하철 차량기지 4개소 정비고 지붕에 총 2162kW 규모의 태양광을 설치 및 운영할 계획이다.

차량기지 네 곳에 태양광 발전소가 설치된다면 매달 208MWh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서울지역 701가구가 한 달간 사용하는 전력량(일반 가정 월평균 전력 사용량 296kWh)에 해당한다.

양사는 이미 고덕·도봉·지축 주공장에 태양광 발전소를 설치해 운영 중이며, 향후 논의를 거쳐 추가적인 부지 확보를 통해 사업을 확대해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진섭 사장은 “서울에너지공사는 그동안 서울 내 유휴 부지를 활용해 다양한 태양광 발전 사업을 진행해 왔다”며 “특히 이번 업무협약은 단순히 양사의 교류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차량기지의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 사업을 확대시킬 수 있는 근간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서울교통공사는 ‘시민의 발’이라는 본연의 역할은 물론 지속 가능한 친환경 도시 철도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며 “이번 서울에너지공사와의 업무 협약을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신재생에너지 보급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6월 26일(수) 16:58
게시 : 2019년 06월 26일(수) 16:59


김예지 기자 kimyj@electimes.com        김예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