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활용사업 본격 시동
산업부·환경부·제주도·경북도·현대차,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체계 구축 MOU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제주도, 경상북도, 현대자동차가 26일 제주테크노파크에서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1호 사용 후 배터리 성능평가기관인 ‘제주도 배터리 산업화 센터’를 개소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향후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는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추진됐으며 중앙부처, 지자체, 자동차 업계가 협력해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유가금속을 회수하는 등 순환경제 모델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6만9000여대의 전기차가 보급됐으며 지자체로 반납된 전기차 배터리는 112대에 불과하나 오는 2022년 이후에는 발생량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테크노파크 측은 내년 배터리 예상 발생량이 1464대고 오는 2022년에는 9155대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는 잔존가치에 따라 다양한 산업에 활용(재사용)이 가능하고 제품으로 재사용이 어려울 경우에는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유가금속 회수(재활용)가 가능해 전후방 산업 연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국제적으로 합의된 전기차 배터리의 잔존가치를 평가하거나 안전성을 보장하는 방법과 기준이 없기 때문에 우리 정부, 지자체와 민간기업은 배터리 성능평가를 비롯한 재사용·재활용 방안 마련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여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업무협약에는 사용 후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각 기관별 협력방안이 담겼다. 산업부와 환경부는 성능평가, 재사용·재활용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등 추진기반을 마련한다.

산업부는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재활용을 포함한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고, 환경부는 유가금속 회수 등 재활용체계를 구축하며, 제주도·경북도·현대차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등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환경부, 경북도, 제주도는 관련 연구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전문연구기관과 자동차업계에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를 제공한다. 전문연구기관과 자동차업계는 차종별 폐배터리의 성능평가를 수행하고 그에 따른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연구 완료 후에는 제공받은 배터리를 반납한다.

특히 가시적인 성과를 창출해내기 위해 올 하반기부터 제주도, 현대차 등의 기관에서 보유한 시설과 전문 인력을 활용해 성능평가 기준 마련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날 업무협약 체결 직후에는 배터리 산업화 센터 개소식이 개최됐다. 이곳은 산업부와 제주도간 협업으로 구축됐으며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잔존가치 및 성능 평가 ▲전기차종별 사용후 배터리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재사용 배터리 활용 연구 및 실증 등을 통해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산업 기반을 제공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제주도 배터리 산업화 센터는 2017~2019년 총 예산 188억8000만원 중 산업부 82억7500만원, 제주도 98억5500만원이 투입됐다.
작성 : 2019년 06월 26일(수) 11:00
게시 : 2019년 06월 26일(수) 09:40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