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LS전선, 정전기 없는 클린룸용 케이블 개발
세계 2번째 개발
유럽·일본 정밀기기, 제약업체 대상 마케팅 확대
LS전선이 개발한 클린룸용 무정전기 케이블 시스템 이플라텍(e-Flatek).
LS전선(대표 명노현)이 클린룸용 무(無)정전기 케이블 시스템 이플라텍(e-FlatekTM)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LS전선에 따르면 이는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2번째로 개발한 것으로, 케이블이 움직일 때 분진 발생을 최소화하면서도 정전기가 생기지 않게 하는 시스템이다.

클린룸의 계측·생산 장비용 케이블은 분진이 발생하지 않도록 일반적인 폴리염화비닐(PVC) 대신 테플론을 피복 소재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테플론이 PVC보다 정전기가 10배 넘게 발생해 장비에 오류를 일으키거나 제품의 정밀도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점이다.

LS전선은 전기와 열이 통하지 않는 절연 재료 기술을 활용, 전기 저항을 낮춰 정전기가 발생하지 않도록 했다고 전했다.

LS전선은 해당 케이블 시스템을 국내 반도체, 디스플레이 업체는 물론 유럽과 일본의 정밀기기, 제약 업체 등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확대할 계획이다.

명노현 LS전선 대표는 "LS전선은 첨단 케이블 소재와 제품 개발을 위해 R&D에도 지속적으로 투자,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LS전선은 미래성장동력으로 전기차용 고전압 하네스, ESS 부품, HVDC 케이블 등을 개발하고 있다.
작성 : 2019년 06월 26일(수) 09:22
게시 : 2019년 06월 26일(수) 09:22


권의진 기자 ejin@electimes.com        권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