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국내 최대 규모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 ‘2019 오토살롱위크’ 오는 10월 개최
세이프티·에코·미코노미·앱 등 트렌드 제시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문전시회 ‘2019 오토살롱위크’가 오는 10월 일산 킨텍스에서 통합 전시회로 거듭난다.

2019 오토살롱위크는 기존 ‘서울오토살롱’과 ‘오토위크’가 하나로 통합돼 튜닝, 정비, 미래 자동차 등을 아우르는 국내 최대 규모의 애프터마켓 전시회로 열린다.

2019 오토살롱위크 전시 사무국은 올해 애프터마켓 트렌드로 ‘세마(SEMA, 세이프티, 에코, 미+이코노미, 애플리케이션&IoT)’로 정했다. 이는 안전, 친환경, 나를 위한 소비, 앱을 통한 IoT 등을 일컫는다.

사무국 관계자는 “과거 성능 위주의 퍼포먼스 튜닝에서 벗어나 실생활에 밀접하고 환경친화적이면서 스마트폰 연동되는 디지털 환경이 변화의 주된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사무국은 4가지 애프터마켓 트렌드에 대해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첫 번째 안전(세이프티) 분야는 제동능력을 향상시키는 브레이크, 운전자를 보조하는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야간 운전시 전방 시야를 확보해주는 헤드램프 등이 대세라는 분석이다.

두 번째 친환경(에코) 분야는 연비 향상이 핵심 포인트다. 기존의 철과 같은 자동차 부품을 마그네슘이나 플라스틱 등으로 대체해 경량화되고 있다. 또 가솔린 차량의 LPG차량 개조, 친환경 세차, 미세먼지로 인한 차량 공기 청정기 등이 확산되고 있는 추세다.

세 번째 나만의 튜닝 미코노미 열풍은 애프터마켓 시장도 예외는 아니다. 최근에는 많은 금액을 투자하지 않더라도 취향에 따라 특정 부위에 집중 투자하는 소비 경향을 보인다.

마지막으로 앱&IoT는 주로 중고차, 렌터카, 정비 등의 산업에서 유용하게 사용된다. 특히 IoT의 경우 스마트폰과 자신의 차량을 연동해 설정값을 바꾸고 손쉽게 정비 상태를 파악하는 등 다양하게 진화하고 있다.

한편 사무국 관계자는 “오는 10월에 개최되는 전시회는 완성차의 성능과 기술을 선도하는 튜닝, 정비, 카 케어, 공유 등 애프터마켓은 물론 자율주행, 전동화 등 미래 신기술 파트까지 전시가 예정돼 있어 자동차 애호가와 관련 업계의 관심을 받고 있다”며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튜닝 관련 제도의 과감한 개혁과 관련 업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지원이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6월 25일(화) 22:21
게시 : 2019년 06월 25일(화) 22:21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