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차 주행 중 충전’ 국제표준 한국이 이끈다
국표원, 전기차 무선충전 및 충전인프라관리 국제표준화회의 개최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지난 20일 논의된 ‘4차 산업혁명시대 국제표준화 선점 전략’의 일환으로 ‘전기차 주행 중 무선충전 국제표준화회의’를 개최했다.

국표원은 이번 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전기차 주행 중 무선충전시스템의 상호호환성과 안전성’ 국제표준안에 대한 첫 논의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기차의 무선충전은 정차 시 충전과 주행 중 충전이 있는데, 이 중 전기차를 주행하면서 충전을 할 수 있는 기술에 대한 국제표준 개발을 우리나라가 주도하는 것이다.

이번에 논의된 국제표준안은 윤우열 카이스트 교수가 지난해 11월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 제안해 올해 3월 국제표준 제정을 위한 신규 작업과제(NP)로 채택된 것으로 국제표준 제정의 목적은 전기차를 주행하면서 무선충전하는 경우, 차량과 인프라 간의 상호호환성을 확보하고 차량 및 탑승자를 전자파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는 것이다.

이번 회의에서는 ‘주행 중 무선충전의 상호호환성과 안전성을 위한 도로 매설 코일방식’에 대한 국제표준안이 중점적으로 논의됐으며 우리나라는 타원형 코일방식, 미국은 원형 코일방식, 프랑스는 더블 디 코일방식 등을 국제표준안에 반영했다.

향후 우리가 제안한 코일방식으로 무선충전 인프라를 구축할 경우 미국, 독일 등의 방식보다 50% 정도의 저비용으로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회의에는 와이트리시티(미국), 르노(프랑스), 토요타(일본), 카이스트(한국) 등 전기차 및 충전관련 업체들이 참여해 차세대 전기차 무선충전 표준제정에 대해 논의했다. 오는 11월 개최될 예정인 차기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제안한 내용이 포함된 국제표준안이 추가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향후 국제표준으로 제정되면 주행 중 무선충전 기술 상용화의 기반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전기차 시장이 급성장함에 따라 충전기술에 대한 기술개발 경쟁이 치열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전기차를 주행하면서 무선충전을 할 경우 충전시간이 따로 필요없고 배터리 용량을 적절하게 유지하면서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주행거리가 짧은 단점을 해결할 수 있으며 우리나라가 제안한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제정되면 편리하고 안전한 전기차가 보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작성 : 2019년 06월 23일(일) 15:07
게시 : 2019년 06월 23일(일) 15:08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