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철도공단, 철도 공공성 강화방안 의견 청취
정책세미나 열고 혁신적 포용국가 교통실현을 위한 철도의 역할 논의
철도시설공단은 정책세미나를 열고 철도의 공공성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철도의 공공성을 높이기 위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모으는 자리가 마련됐다.
19일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은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국철도건설협회와 공동으로 ‘혁신적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철도의 공공성 강화방안’을 주제로 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에는 학계, 산업계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포용적 교통실현을 위한 철도의 역할 및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철도부문 예비타당성조사 개선방안에 대한 2건의 주제 발표 후 토론이 진행됐다.
‘포용적 교통실현을 위한 철도의 역할’을 주제로 발표한 박동주 서울시립대학교 교수는 포용적 교통실현을 위한 계층, 지역, 세대 측면에서의 정책방향을 제시했다.
박 교수는 우리 사회가 감내할 수 있는 최소 교통서비스 수준 설정 및 제도개선 등 국가의 적극적 역할이 필요함을 강조했다.
김훈 한국교통연구원 철도본부장은 ‘철도부문 예비타당성조사 개선방안’에 대한 발표에서 현 철도 투자평가제도의 문제점을 제시하고 유발수요 도입, 지역경제 파급효과 편익반영 등 개선안을 제안했다.
이어 김시곤 대한교통학회 회장의 사회로 ▲임종일 국토교통부 철도건설과장 ▲손기민 중앙대학교 교수 ▲유정훈 아주대학교 교수 ▲최진석 교통연구원 박사 ▲한우진 미래철도DB 운영자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포용적 교통실현을 위해 철도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김상균 철도공단 이사장은 “오늘 세미나는 각계 전문가와 함께 철도의 역할부터 철도 투자평가제도 개선방향까지 광범위하게 논의한 뜻깊은 자리였다”며 “이번 세미나에서 도출된 의견을 적극 반영해 철도를 이용하는 국민들의 편의 도모 등 철도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6월 20일(목) 11:31
게시 : 2019년 06월 20일(목) 11:31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10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