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자원 아쉬운 대한민국, 에너지 수출로 존재감…집단에너지·원전 세일즈 진행 중
‘제5회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 글로벌협력담당관 윤원중 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자원 빈국’ 대한민국이 에너지 분야에서 수출을 통해 발전에 이바지하는 모양새다. 자원을 수입해 기술을 통해 제품을 생산한 뒤 이를 해외에 판매하는 전통적인 경제발전 모델이 그대로 적용되는 셈이다.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는 지난 12일(현지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서 열린 ‘제5회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 연례 포럼(District Energy In Cities Initiative 5th Annual Forum)’에 참석, 집단에너지의 보급 확대를 주제로 토론회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는 유엔환경계획(United Nations Environment Program)의 산하 기구다. 지난 2015년 출범한 이후 전 세계 개발도상국에 집단에너지 모델을 확산시켜 기후 변화에 대응하고 효율적인 에너지 사용을 촉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현재 중국, 인도, 몽골, 칠레 등을 비롯한 14개국을 중점지원국으로 지정해 활동하고 있다. 지역난방공사는 중점지원국 중 하나인 세르비아에 ‘베오그라드시 지역난방 신재생에너지 도입 모델 검토’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 지역난방공사는 세르비아, 이탈리아, 보스니아의 정부 관계자, 에너지 전문가들과 함께 세르비아와 같은 개발도상국에 집단에너지 보급을 촉진하고 신재생에너지를 접목할 방안을 토론했다.

세르비아 현지에 적합한 신재생에너지로는 태양열, 히트펌프 등이 검토되고 있다. 올해 말이면 최종결과가 나올 것이라는 전언이다.

지역난방공사 관계자는 “이번 연례포럼 참석을 통해 대한민국 집단에너지 전문 공기업으로서 ‘집단에너지 인 시티 이니셔티브’의 목표를 공유하고 대한민국에서 성공적으로 도입한 집단에너지 모델을 개발도상국에 확대 보급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바라카 원전(제공: 뉴시스)

원자력발전소도 수출 대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공약으로 내세운 ‘탈원전’과 추후 명칭이 바뀐 ‘에너지전환 정책’이라는 용어 사이에서 이념 논쟁으로 비화한 원자력계지만 원전 수출은 현재진행형이다.

이미 지난 2009년 UAE(아랍에미리트) 원자력 공사는 바라카 원전 건설을 한국에 맡기기로 했다. 한국의 독자적 기술로 탄생한 노형인 APR1400을 도입해 추진하는 프로젝트로 2018년 3월 문재인 대통령이 준공식에 참석하기도 했다.

UAE에 이어 카자흐스탄도 한국의 원전 수출국 후보로 급부상했다. 카자흐스탄의 실권자로 활동 중인 누르술탄 나자르바예프 초대 대통령은 지난 4월 방문한 문 대통령에게 국산 원전 구매 의향을 전했다.

나자르바예프 전 대통령은 “원래 화력발전소를 짓기로 했는데 환경적 관점에서 계획이 달라져 그 자리에 원전 건설을 생각 중”이라며 “한국이 UAE에 원전을 짓는 것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국도 (카자흐스탄 원전 건설에) 참여할 기회가 있으면 한다”고 화답했다.
작성 : 2019년 06월 18일(화) 23:52
게시 : 2019년 06월 18일(화) 23:52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UAE | 문재인 | 집단에너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