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양수발전소 후보부지 ‘영동, 홍천, 포천’ 선정...주민수용성 ‘최우선’
제8차전력수급기본계획 따라 2029년, 2030년, 2031년 준공 목표
1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왼쪽부터) 권택규 한수원 양수발전추진실장, 강태호 부지선정위원회 위원장, 오순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강태호 위원장이 신규 양수발전소 부지선정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이 추진 중인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 부지로 충청북도 영동군, 강원도 홍천군, 경기도 포천시 등 3개 지역이 14일 최종 선정됐다. 경북 봉화군은 주민수용성 평가에서 낮은 점수를 받아 제외됐다. 이에 따라 영동군에는 500㎿, 홍천군에는 600㎿, 포천시에는 750㎿ 규모의 양수발전소 건설이 추진된다.

한수원은 제8차전력수급기본계획에 따라 발전소 건설이 가능한 7개 지역(강원도 홍천, 경기도 가평, 양평, 포천, 경북 봉화, 전남 곡성, 충북 영동)을 대상으로 지난 3월 1일부터 5월 31일까지 자율유치 공모를 했다. 이 가운데 봉화, 영동, 포천, 홍천 등 4개 지자체가 지방의회 동의를 받아 유치를 신청했다.

한수원은 지난해 10월 인문사회, 환경, 기술 등 분야별 전문가를 중심으로 부지선정위원회(위원장 강태호 동국대 교수)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7개월간 후보부지 선정을 위한 평가기준을 마련하고 유치신청 지역을 대상으로 부지적정성, 환경성, 건설 적합성, 주민수용성 등에 대해 종합적으로 평가해 후보부지를 선정했다.

한수원은 선정된 3개 후보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며, 지정고시 후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과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2029년, 2030년, 2031년 준공 목표로 건설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강태호 부지선정위원회 위원장은 “평가 항목 중 주민수용성을 1순위로 뒀고 여론조사 결과를 적극 반영했다”며 “유치 신청한 4개 지역의 부지적합성은 이미 사전검토를 통해 적합한 것을 확인했으나 탈락된 경북 봉화군은 주민수용성 평가점수가 낮아 최종탈락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지형이 적합하더라도 예를 들어 백두대간, 국립공원, 환경등급이 높은 곳, 보호종이 있는 경우 발전소 유치가 어렵다”면서도 “국책사업 건설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이 주민의 호응도”라고 전했다.

한편 양수발전소 건설에 투입되는 비용은 개소당 8000억~1조1000억 원 정도로 예상된다. 준비기간은 56개월이며 건설에는 77개월이 소요된다. 2024년 7월 착공할 것으로 계획하고 있다.
작성 : 2019년 06월 14일(금) 11:29
게시 : 2019년 06월 14일(금) 11:42


정현진 기자 jhj@electimes.com        정현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부지선정위원회 | 양수발전소 | 후보부지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7월
123456
78910111213
14151617181920
21222324252627
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