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전기문화
고유정 살해방법, 증거물 89점…시신 훼손 後 마트 재방문 "도구 반품…배에서 기계 주문"
임혜령 기자    작성 : 2019년 06월 11일(화) 11:24    게시 : 2019년 06월 11일(화) 11:24
(사진: JTBC, KBS)
[전기신문=임혜령 기자] 고유정 살해방법이 점차 수면 위로 드러나고 있다.

11일 경찰은 이른바 '제주도 전 남편 살해사건'과 관련한 수사경과를 발표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달 25일 2년 만에 아들을 만나러 온 남편 ㄱ 씨가 "성폭행 하려 했다"며 살해한 고유정.

그녀는 약 삼일 간 시체를 분리해 바다 등 여러 곳에 나눠 버린 것. 이후 메시지 조작, 시체 처리 물품 구비, "꺼림찍하다"며 가게에 안 쓴 물품을 반품했다고 한다.

특히 그녀는 배에서 기계톱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져 언론에 자세히 공개되지 않았으나 항간에 떠돌고 있는 범행수법이 주목받는 모양.

한편 아직까지 범행계기, 버려진 시체들의 행적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임혜령 기자         임혜령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20년 7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