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르노삼성차, 크로스오버 ‘XM3’ 출격 준비 이상無…내년 전기차 ‘조에’ 출시도 예고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랩 투어 진행…C·D 세그먼트 차량 개발 프로젝트 총괄
르노삼성차가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랩 스페셜 익스피리언스’를 진행했다.
르노삼성자동차가 AMI태평양 지역 본부 개편으로 르노 그룹의 핵심 연구자원인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의 역할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내년 출시될 신차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르노삼성차 지난 15일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차 중앙연구소)에서 연구소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설명과 함께 주요 연구 시설들을 둘러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이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에서 인사말을 전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의 경쟁력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이곳에서는 내수 뿐 아니라 여러 해외 프로젝트를 시행한다”며 “패브리스 캄볼리브 르노그룹 지역본부 회장도 최근 방문해 100개 국가를 대상으로 충분히 성공할 수 있는 잠재력과 역량이 있다고 평가했다”고 강조했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는 차량 디자인부터 설계와 해석, 각종 테스트, 양산준비를 위한 생산 기능을 모두 갖춘 얼라이언스의 기술이 모여 있는 글로벌 연구소다. 국내 시장 모델 뿐 아니라 르노 그룹과의 유기적 협력관계 속에서 글로벌 C·D세그먼트 세단 및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개발 책임을 맡아 관련 프로젝트를 총괄 수행하고 있다.

특히 현재 신차 프로젝트 사례로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될 예정인 C세그먼트 크로스오버 ‘XM3’를 비롯해 차세대 D세그먼트 세단·SUV 등도 개발을 진행중이다. 또 내년에 전기차 ‘조에’를 론칭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르노삼성차는 경상용 전기 트럭 시제품도 정부과제로 참여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요구하는 사양과 성능조건을 감안해 최고 주행 속도와 주행 가능 거리, 적재능력, 등판능력 등 측면에서 기술 테스트를 실시하고 있지만 양산 및 상용화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는 르노-닛산-미쓰비시 얼라이언스가 오는 2022년까지 40종 이상 모델에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하고, 12종의 새로운 전기차를 출시하며, 900만대 이상 차량에 CMF 플랫폼을 적용하는 등의 계획을 수립한 것에 발맞춰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
권상순(왼쪽)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연구소장과 라파엘 리나리 르노 디자인 아시아 총괄 상무가 질의응답(Q&A) 세션에 참석했다.

권상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연구소장은 “내년부터 상당부분 개선한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을 점진적으로 적용할 예정”이라며 “현재 고속도로에서 앞 차와의 간격을 유지하는 것을 넘어 차세대 전기차에서는 옆 차선으로 추월 가능한 수준까지 도달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권 소장은 “우리 연구 인력들의 강점이라면 근면성실성을 꼽을 수 있다. 프로젝트 일정을 철저하게 맞추기 때문에 일정 준수율이 99% 수준에 이르러 르노 본사도 놀랄 정도”라며 “엔지니어들이 원가에 대한 개념이 상당히 강해, 품질은 유지하면서도 원가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는 최상의 방법·균형을 잘 맞춘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모델의 페이스 리프트의 경우 각 차종에 가장 필요한 성격을 보강하는 식으로 변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SUV인 QM6는 아무래도 파워를 더 높일 가능성이 크고 세단인 SM6는 ADAS를 업그레이드하는 방향으로 가는게 유력하다”고 덧붙였다.

라파엘 리나리 르노 디자인 아시아 총괄 상무는 “궁극적으로 르노가 보여주고자 하는 것은 어느 곳에서나 알아볼 수 있는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만드는 것”이라며 “르노 디자인 아시아는 매일 동일한 디자인 프로세스를 거치고 본사와도 자주 교류하며 디자인 정체성을 유지하려고 노력한다”고 전했다.

그는 또 “아시아는 급변하는 디자인 트렌드를 볼 수 있는 지역”이라며 “스타일링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 그 답은 XM3 인스파이어에 있다. 모든 한국의 트렌드를 반영했고 굉장히 디테일에 신경을 쓰면서도 전체적 외관은 단순하게, 하지만 동시에 세련됨을 놓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날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랩 스페셜 익스피리언스 행사는 디자인을 비롯해 충돌시험장, 전자파 적합성(EMC) 시험장 등을 탐방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충돌시험장에서는 르노삼성차의 LPG 도넛 탱크 및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의 안전 테스트 사례가 발표됐고, EMC 시험장에서는 차량 내 다양한 전자기기들에 대한 전자파 관련 검측 실험이 소개됐다.
르노삼성차가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랩 스페셜 익스피리언스 행사에서 EMC시험장을 탐방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곳에서는 차량 내 다양한 전자기기들에 대한 전자파 관련 검측 실험이 소개됐다.
작성 : 2019년 05월 16일(목) 10:21
게시 : 2019년 05월 16일(목) 10:32


이근우 기자 lgw909@electimes.com        이근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