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충북 수상태양광 전기안전 실증 및 시설 안전기준 개발(R&D)’ 공모사업 선정
제천 청풍호 수상태양광발전소(3MW, 한국수자원공사) 전경
충북도는 도내 저수지와 댐 등에 수상태양광 확대 보급을 위하여 수상태양광 관련 에너지기술개발사업(R&D)을 추진한다.
도는 지난 10일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산업부)이 공모한‘수상태양광 전기안전 확보를 위한 실증 및 시설 안전기준 개발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본 사업은 수상태양광시스템의 전기 안전성을 보장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마련하고 부품소재 성능시험평가 및 실증 등을 통한 표준화 안전기준을 만들어 주민수용성을 확보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적이다.
총사업비는 22억7000만원으로 사업기간은 3년간 진행되며, 한밭대학교를 주관기관으로 충북테크노파크, 한국농어촌공사, 대한전기협회, ㈜네모이엔지 등 5개 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한다.
사업내용은 기존 설치된 수상태양광의 안정성 관련 국내외 현장 실태조사 분석을 통해 현장설치와 취급 시 문제점 해결방안을 도출하고, 수상태양광 실증을 통한 설치․운용, 현장가이드 등 안전성 강화 기준을 개발한다. 또한, 수상태양광 환경영향평가 프로세스와 객관적 안전성 확보를 통한 에너지 안전망을 구축하고, IP 보호등급, 접지시설 등 국내 시설안전기준 제․개정을 통한 시장 안정성도 확보한다.
도는 충북테크노파크에 도비를 지원하여 도내 저수지 일원에 20kW 규모의 수상태양광 실증설비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전력품질 신뢰도 분석, 부유체, 전선케이블 열화 등 성능시험평가를 하고, 관련기업에 요소기술 실증을 통한 실적제공과 기업 사업화 등을 지원한다.
아울러, 실증사업을 진행하면서 생산된 전기(연간 27.2MWh)는 인근 농가, 관공서 등에 무상공급할 예정이다.
수상태양광 시설물은 수상 또는 수중에 위치하여 육상태양광 발전에 비해 태양광모듈, 접속함, 인버터 고장, 화재 등 전기적인 위험요소가 상존하고, 국가 신재생 발전원 확대보급 차원에서도 수상태양광 안전성 확보가 시급하다고 제기돼 왔었던 만큼 본 사업을 통해 민원이 최소화될 것으로 도는 기대하고 있다.
한편, 도내 수상태양광발전소 현황으로는 제천 청풍호(3MW), 청주 오창 저수지(3MW), 괴산 소수저수지(2MW), 충주 용담저수지(0.5MW), 영동 추풍령저수지(2MW) 등 5개 지구의 수상태양광 시설이 가동 중에 있으며 연간 14,257MWh 의 전기를 생산해 주변 지역마을로 전기를 공급하고 있다.
이시종 도지사는“수상태양광 설치장소에 대한 지역 주민의 전기안전성 확보를 보장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마련할 중요한 사업”이라며, “본 사업을 통하여 주민수용성을 확보한 수상태양광발전소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5월 15일(수) 17:05
게시 : 2019년 05월 15일(수) 17:43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8월
123
45678910
11121314151617
18192021222324
25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