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가스안전공사, 올해 첫 젠더자문관 회의…“양성평등 정착 목적”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가 14일 본사 임원회의실에서 2019년 제1차 젠더자문관 회의를 개최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2018년 10월부터 조직 내 성차별적 고정관념을 해소하고 성평등 조직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사장 직속 양성평등정책 담당 전문가 그룹인 젠더자문관을 운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 2월 공사 남녀직원을 대상으로 수렴한 성평등 관련 의견 및 제안에 대한 전문가 의견을 청취하고 공사 규정에 대한 성별영향평가 계획의 사전검토와 향후 계획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김형근 사장은 “조직의 양성평등 문화 정착을 위해서는 공사 운영의 기반인 제도가 뒷받침되어야 한다”며 “공사 규정의 건전성 확보와 구성원들이 체감할 수 있는 제도의 개선을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작성 : 2019년 05월 14일(화) 19:52
게시 : 2019년 05월 14일(화) 19:52


박정배 기자 pjb@electimes.com        박정배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키워드 : 양성평등 | 젠더자문관 | 한국가스안전공사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