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한전, 올해 1분기 6,299억원 적자
국제 연료가 상승 탓…향후 전망 불투명
한국전력 본사 사옥
한국전력은 14일 2019년 1분기 결산과 관련, 연결기준 영업적자를 6,299억원(잠정)으로 공시했다. 이는 전년 동기 1,276억원 대비 5,023억원 증가한 것이다.
이에 대해 한전은 원전이용률이 큰 폭으로 개선된 반면 국제 연료가 상승으로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가 증가한 것이 주요인이라고 밝혔다.
원전이용률 상승과 발전자회사의 석탄 발전량 감소 등으로 연료비는 감소(0.4조원)했지만, 판매량 감소로 전기판매 수익이 감소(0.3조원)한데다 국제연료가 상승으로 민간발전사로부터의 전력구입비가 증가(0.7조원)해 적자가 급증했다는 것이다.
대규모 계획예방정비 종료로 원전이용률의 대폭 상승과 함께 발전자회사의 석탄발전량 감소로 연료비는 0.4조원(7.7%) 감소했다.
하지만 전년도 동기(1~2월) 혹한 대비 기온 상승과 평창 동계올림픽 기저효과로 인한 판매량 감소로 전기판매수익이 0.3조원 감소했다.
또 전력수요 감소(1.4%)로 민간발전사로부터의 구입량은 감소(0.7%↓)했으나 발전용 LNG 가격 등 국제연료가 상승 영향으로 전력시장 가격이 크게 상승해 전력구입비가 0.7조원(13.7%) 증가했다. 발전용 LNG 가격은 2018년 1분기 76만7,000원(톤당)에서 87만원으로 13.4% 올랐다.
향후 전망에 대해 한전은 정비대상 원전의 보수가 마무리되는 등 원전이 순차적으로 재가동됨에 따라 원전이용률이 상승해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전년도 4분기 이후의 국제유가 하락이 올해 2분기 이후 실적에 다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되지만 최근 유가와 환율이 상승하는 등 대외 경영환경의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앞으로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경영환경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는 한편 설비 안전은 강화하되,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등 재무개선을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작성 : 2019년 05월 14일(화) 17:05
게시 : 2019년 05월 14일(화) 17:06


최창봉 기자 ccb1970@electimes.com        최창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9월
1234567
891011121314
15161718192021
22232425262728
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