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뉴스&피플 오피니언 전기문화
구자열 LS 회장, 日 고객사 경영진 만나 파트너십 강화
5월 13~17일, 日 JX금속·얀마·미쓰비시 등과 사업협력 논의
13일 일본 도쿄 JX금속 회의실에서 오오이 JX금속 사장, 기시 구니오사社 사장, 구자열 LS그룹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등(앞줄 왼쪽부터 반시계방향)이 간담회를 갖고 있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이 5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 동안 일본 고객사 방문을 통해 사업파트너십 강화에 나선다.
구 회장은 매년 4~5월경 그룹 내 계열사들이 파트너로 삼고 있는 일본의 주요 고객사 경영진들을 정기적으로 만나 사업 현안에 대해 논의하고 협력 관계를 다져왔다.
일본 방문에는 구자은 LS엠트론 회장, 이광우 LS 부회장과, 관련 사업 담당 임원들이 동행했다.

구 회장은 13일, LS-Nikko동제련 공동 출자사인 JX금속(JX Nippon Mining & Metals)의 오오이 사장, 미우라 상무 등과 만나 양사간의 오랜 협력적 관계를 공고히 하는 한편 제련 분야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에 대해서 논의했다.
이후 얀마(Yanmar), 후루카와 전기(Furukawa Electric), 미쓰비시 자동차(Mitsubishi Motors), 몽벨(Montbell) 등 LS의 주요 파트너사 경영진을 만나 회사간 기술적·사업적 협력 범위를 더욱 넓혀가기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회사들은 각각 LS엠트론, SPSX(슈페리어 에식스), LS오토모티브, LS네트웍스 등과 사업 협력 관계에 있는 고객사들로, 일본뿐만 아니라 세계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가진 글로벌 기업들이다.
17일엔 BCG(Boston Consulting Group) 동경사무소를 방문해 세계적인 일본기업들의 성공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전환 사례를 공유하고 그룹의 미래상을 구상한다는 계획이다.

LS그룹의 일본 사업규모는 2018년말 기준 약 8400억원이다. LS전선, LS산전, LS오토모티브 등이 판매법인 및 지사를 두고 약 20여명의 주재원이 근무 중이다.
LS 관계자는 “구 회장이 평소 주력사업의 기술 경쟁력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특히 올해는 실행력 강화와 성과 창출을 임직원들에게 강조한 만큼 향후 더욱 활발한 현장경영이 예상된다”며 “룹의 미래 전략을 준비하고 추진하는 미래혁신단의 구자은 회장도 참여하며 미래 성장동력 준비가 가속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작성 : 2019년 05월 14일(화) 10:31
게시 : 2019년 05월 14일(화) 10:32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많이 본뉴스
전기계 캘린더
2019년 5월
1234
567891011
12131415161718
19202122232425
262728293031